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잡은 승리도 놓친 NC…두산 끝내기 홈런에 3-6 패

9회 말 실책 나오며 동점

2018년 06월 11일(월)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 경기. 승리의 여신은 끝내 NC를 외면했다. 10일 서울 잠실에서 열린 NC와 두산 경기에서 NC가 3-6으로 졌다. 두산전 스윕패.

이날 NC 선발 왕웨이중은 최근 제기된 '체력 우려'를 딛고 7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역투했다.

왕웨이중은 1회 박건우 적시타와 2회 김재호 솔로포로 실점하긴 했지만 3회부터는 3이닝 연속 삼자범퇴로 두산 타선을 묶는 등 건재함을 과시했다. 6회와 7회에도 무실점 행진을 펼친 왕웨이중은 5경기 만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고 4월 28일 이후 처음으로 투구 수 100개를 넘기며 제 몫을 다했다.

문제는 타선이었다. 이날 NC 타선은 두산 선발 이용찬에게 7회까지 2안타를 뺐는데 그치며 두산 3연전 모두 무기력한 모습만 남겼다.

패색이 짙던 9회 NC는 마지막 힘을 짜냈다. 선두타자 이상호가 볼넷으로 출루한 NC는 나성범 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박석민의 투수 앞 땅볼 때 3루 주자가 런다운에 걸렸다. 아웃카운트 하나가 뻔히 보이는 상황에서 나온 건 두산 양의지의 실책. 이 실책으로 이상호·나성범이 홈을 밟으며 NC는 동점 만들기에 성공했다. 그사이 타자 주자가 3루까지 진루해 역전까지 노리게 됐고 권희동의 스퀴즈로 1점을 더 보태며 멀어졌던 승리를 코앞에 뒀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9회 말 2사 이후 김재환의 2루타로 반격을 시작한 두산은 스크럭스의 실책으로 동점을 만들더니 오재원의 끝내기 3점 홈런으로 기어이 스윕을 가져갔다.

이번 3연전으로 NC는 제 모습을 찾은 마운드에선 위안을, 침체한 팀 타선에선 고민을 더 했다. 주중 LG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NC가 고민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까.

123.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