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노트]'네거티브' 사천시장 선거

2018년 06월 12일(화)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사천지역 한 택시 기사가 최근 사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을 자청한 택시 기사 신 모 씨는 4년 전 새누리당 사천시장 경선 때 일을 들춰냈다.

당시 경선에 참여했던 현재 더불어민주당 차상돈 후보가 상대 후보의 금권 선거에 따른 녹취 확보를 대가로 자신에게 정무부시장과 금전 제공을 제안했다는 것이 요지였다. 4년 전 일을 지금 폭로한 것은 그때 일로 자신의 인생이 망가지는 등 고통의 나날을 보냈기 때문이라고 했다.

몇 시간 후 보도자료를 낸 차상돈 후보 측은 신 씨가 먼저 금권 선거 녹취록이 있다며 접근했고 금품 요구를 분명히 거절했다고 했다. 특히 기자회견은 "상대 후보 측 사주가 의심된다"며 자유한국당 송도근 후보 측을 향해 칼끝을 돌렸다.

같은 날 저녁에도 지역 한 시민단체가 발행한 소식지 때문에 선거판이 발칵 뒤집혔다. 사천시민참여연대가 소식지인 사천시대신문을 발행하면서 자신들이 주최한 송 후보 뇌물 수수 의혹 수사 기자회견 내용을 1면 머리기사로 냈다. 이 소식지는 지역 아파트 우편함에 뿌려졌고, 다음날 지역 일간지의 삽지로 배포됐다. 송 후보 측은 발끈했고, 곧바로 선관위에 선거법 위반으로 신고했다.

허귀용.jpg

사천시장 선거가 차 후보와 송 후보 간 초접전 양상을 띠면서 이처럼 혼탁해지고 있다. 후보 간 고발도 잇따랐다. 차 후보 측은 선거법 위반 혐의로 송 후보를 경찰서 등에 고발했고, 송 후보 측은 명예훼손 혐의로 차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는 등 양측은 연일 네거티브 공방에 몰두하고 있다. 선거 초반 정책 선거는 자취를 감추고 상대 헐뜯기와 비방, 고발로 얼룩진 혼탁 선거로 전락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