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박종훈·김선유 후보 '위안부 문제' 해결 의지 밝혀

입력 : 2018-06-12 11:20:14 화     노출 : 2018-06-12 11:22:00 화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 박종훈·김선유 경남교육감 후보가 일제강점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경남지역 지방선거 후보자 대부분이 위안부 문제 해결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역사관 건립이나 기림일 관련단체 지원 조례, 기념사업 예산 배정 등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경남지역 4개 관련 단체로 구성된 '일본군 위안부 정의실현경남연대'는 경상남도지사, 경남도교육감, 경남도의원 후보를 대상으로 '확약서 서명운동'을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감 후보 중에서 박종훈·김선유 후보만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 △위안부 관련 초·중·고등학생 대상 교육 의무화 규정 마련 등을 이행하겠다고 확약서에 서명했다. 도의원 후보 146명 중에서는 19명만 서명했다.

도지사 후보 중에 서명한 이는 없지만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는 의견서를 통해 위안부 경남연대가 제시한 △위안부 역사관 건립 △기림일 관련단체 지원 의무 조례 △기념사업 예산 배정 의무규정 등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김 후보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를 기록하고 기억해야 한다는 점은 동의한다. 또 시민사회의 일본군 위안부 정의실현 운동의 역사와 그 역량을 깊이 존경한다. 도정을 할 때 반드시 그 점을 기억하고 단체 의견을 적극 수렴할 것"이라면서도 "센터나 기록관 등 사업의 구체적 형태에 대해서는 미리 이를 확정하기보다 충분한 논의와 검토를 거쳐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조례나 규정과 관련해서는 "기림일 사업에 대한 관련단체 지원과 위안부 기념사업을 안정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경상남도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과 기념사업 조례'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