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미정상회담 성과에 남북교류 기대감 커져

시민단체 남북 교류 사업 준비 중…"지자체 나서야"
5·24조치·대북제재 해제가 관건

입력 : 2018-06-12 18:51:57 화     노출 : 2018-06-12 18:55:00 화
우귀화 기자 wookiza@idomin.com

북미 정상이 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보장, 북미 관계 정상화 추진 등을 합의하자 경남지역 남북교류 관련 시민단체들은 앞으로 펼쳐질 한반도 평화체제에 기대를 걸었다. 북미 양국 정상이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으로 한자리에 앉으면서 평화를 위한 첫발을 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시민단체들은 북미 관계가 정상화하면서 남북 관계도 더 진전을 이룰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영만(6·15 남북공동선언실천 경남본부 대표) 경남평화회의 상임대표는 "북미정상회담으로 본격적인 한반도 평화가 시작됐다. 북미 관계 진전으로 남북 관계도 더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난 7일 북한이 찬성하면서 우리나라가 국제철도협력기구 정회원에 가입하면서 남북철도 연결도 가능해져 철도를 통한 인적, 물적 이동에 대한 기대감도 밝혔다. 그는 "국제철도협력기구 28개국 중 한 나라라도 반대하면 회원가입이 안 된다. 북한이 늘 반대를 하다 이번에 찬성하면서 우리가 가입됐다. 북미, 남북 관계 진전으로 남북 철도 연결이 가능해지면 더 많은 교류도 가능해 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AKR20180426169200797_10_i.jpg
▲ 남북경협 관련 이미지./연합뉴스

시민단체들은 경남지역 차원에서 남북 교류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한 준비도 하고 있다. 통일 딸기 등 남북 농업교류 사업을 해온 경남통일농업협력회는 안정적인 교류·협력 사업이 가능해져 앞으로 더 적극적인 교류 사업을 모색하고 있다.

권문수 사무총장은 "통일 딸기 모주를 북에 보내서 남으로 가져오는 사업을 해왔다. 3∼4월에 보내야 하는데 이때 한미군사훈련 시기와 맞물려 사업이 지속적이지 못하고 불안한 요소가 많았다. 이제는 안정적인 남북교류 협력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상상력을 발휘해서 적극적이고 규모 있게 사업 진행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북쪽에 딸기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고, 수출하는 단지를 제안하고자 한다. 농업특구 조성이 예정된 개성 인근에 대형 육묘장을 건립해서 북에서 요구하는 모종도 생산하고 교육하는 사업을 경남도와 함께 사업을 진행했으면 한다. 경남에 있는 사람이 북에 가서 농사도 지을 수 있는 상상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하나됨을 위한 늘푸른삼천'도 인적 교류 사업부터 진행하고자 계획하고 있다. 늘푸른삼천은 지난 2007년부터 북한에 나무 보내기, 의약품 보내기 사업 등을 펼쳐왔다.

송명희 이사는 "2010년 5·24 조치 이후부터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남북 교류 사업을 하지 못했다. 2011년부터 경남청소년 평화통일기자단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제 북한 청소년과 함께 사업을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 최근에 북측에 실무 협의를 신청했다"고 말했다. 5·24 조치는 이명박 정부가 지난 2010년 3월 천안함 사건 이후 내린 인적·물적 교류 중단 등 대북 제재다.

C0A8CA3D0000016333D812220017D45E_P4.jpeg
▲ 남북경협 관련 이미지./연합뉴스

지방자치단체장이 적극적으로 남북 교류 협력 사업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김정광 우리겨레하나되기 경남운동본부 대표는 "북미정상회담 이후 민간단체,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규모 있는 남북사업을 진행해야 한다. 남북 교류 협력 사업을 정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로 권한을 이행하게 하자는 법률안도 제안된 바 있다. 이번에 선출된 경남도지사 등이 한반도 평화를 이뤄내고자, 관으로서의 자기 역할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들은 남북 교류를 위해 유엔 대북제재 해제, 남북 간 5·24 조치 해제, 단절 기간 극복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송명희 이사는 "대북 제재가 해제돼야 본격적인 교류 사업을 할 수 있다. 남북관계 단절을 선언한 5·24 조치 해제가 급선무"라고 했다.

또 권문수 사무총장은 "단절의 시간이 너무 길다. 2010년 5·24조치 이후 두 번의 정권이 북한과 적대적인 관계를 유지했다. 그동안 달라졌을 북한과 다시 만나서 협의를 해야 한다.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다시 교류 협력 사업을 해야 하는 부담감이 있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우귀화 기자

    • 우귀화 기자
  • 시민사회부 기자입니다. 경남지방경찰청, 법원, 검찰, 진해경찰서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