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자배구 대표팀 9연패…4주차 반전 이룰까

2018년 06월 13일(수)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남자배구 대표팀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원정 9경기에서 모두 패하면서 주장 문성민(현대캐피탈)의 어깨도 더욱 무거워졌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남자배구 대표팀은 폴란드와 브라질, 프랑스를 거치며 치른 대회 1∼3주차 경기를 마치고 12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했다. 9연패로 16개 팀 중 최하위에 머물러 있지만, 대표팀은 4주차 경기에서는 힘을 내야 한다고 다짐했다. 오는 15∼17일 호주, 이탈리아, 중국과 만나는 4주차 경기는 '홈'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보완해야 할 점도 뚜렷하다. 문성민은 '범실 줄이기'를 최대 숙제로 꼽았다. 문성민은 "나오지 말아야 할 범실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 서브 범실 등 실수들이 나와서 팀이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다. 선수들이 더 생각하면서 하면 더 강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