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소시민연대, 거제시 '수돗물불소농도조정사업' 중단에 우려 표해

입력 : 2018-06-13 09:56:08 수     노출 : 2018-06-13 09:58:00 수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건강형평성 확보를 위한 불소시민연대(이하 불소시민연대)가 거제시의 수돗물불소농도조정사업(이하 수불사업) 중단에 우려를 표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거제시는 충치 예방을 위해 2008년부터 구천정수장에 적정농도(0.8 ppm)로 불소를 주입해 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부작용을 우려한 학부모들이 주축이 돼 '거제시 수돗물 불소화 중단촉구 시민연대'를 결성, 거제시에 중단을 촉구하는 한편 시장 후보들에게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요청했다. 반발이 거세지자 거제보건소는 지난달 25일부터 불소 주입을 잠정 중단했다. 

이에 대해 불소시민연대는 12일 성명을 내고 '거제시는 수불사업을 적극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불소를 이용한 공중구강보건사업 확산을 위해 구강보건전문가와 시민사회단체들이 2013년 결성한 전국단위의 조직이다.

불소시민연대는 "거제시장 후보자들의 수불사업 중단 발언에 우려를 표시한다"며 "수불사업은 건강불평등을 개선할 수 있는 매우 효율적인 사업으로, 전 세계에서 확인된 수돗물불소농도조정사업을 거제시가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어떻게 책임질지 설명하고 지지를 구해야할 시장 후보자가 목소리 큰 집단의 주장에 경도돼 폐지의사를 밝혔다"며 "결국 정치인이 선거에서 표심을 얻으려고 원칙도 의지도 없이 휘둘린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불소시민연대는 수불사업에 대해 가장 안전하고 경제적인 충치예방 보건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2011년 보건복지부 용역 연구에 따르면 수불사업의 충치예방효과(치아수기준)는 40.7%이었고, 충치를 경험하는 사람을 35.9%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수불사업을 하지 않는 지역의 아동은 수불사업 지역 아동보다 영구치 충치를 경험할 가능성이 2.04배 높았다"고 주장했다.

불소시민연대는 마지막으로 "거제시장은 수불사업 중단 발언을 사과하고, 10년간 이어져 온 사업을 중단없이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거제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