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견제보다는 '안정' 민주당 지방선거 압승

17개 광역시·도 중 14곳 당선...'보수 텃밭' 경부울서도 압도
정부·여당 국정운영 '탄력' 한국당 등 책임 공방 불가피

2018년 06월 14일(목)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더불어민주당이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14곳에서 당선인을 내며 6·13 지방선거 압승을 거뒀다.

정부·여당은 이로써 향후 국정운영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된 반면 참패한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은 책임 공방과 지도부 교체 등 격변이 불가피해졌다.

이변은 없었다. 민주당은 선거 초반부터 비교적 여유 있게 앞섰던 수도권과 호남을 비롯해 소위 보수정당 텃밭인 경남·부산·울산에서도 한국당을 꺾었다.

한국당은 최후의 보루인 대구·경북에서 승리했지만 그 격차도 크지 않아 하마터면 초유의 '싹쓸이' 수모를 당할 뻔했다. 나머지 1곳은 현 도지사인 원희룡(무소속) 후보가 당선된 제주다.

전국 14곳에 광역단체장 후보를 낸 바른미래당도 서울시장에 출마한 안철수 전 대표가 3등에 그치는 등 무기력한 존재감으로 완패를 당했다.

6·13 지방선거 출구조사 발표로 여야는 상반된 표정을 보였다.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의원, 당직자들이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하고 있다.(왼쪽 사진) 홍준표 대표, 김성태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TV를 통해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방선거와 함께 진행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도 마찬가지다. 민주당은 재보선 선거구 12곳 중 10곳 이상에서 이기는 압도적 위용을 과시했다. 총 3곳에 후보를 낸 바른미래당 성적표는 재보선에서도 역시 '0'이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출구조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 성공이 국민의 성공이라는 국민적 기원이 압승 비결이라고 생각한다"며 "평화의 가도가 열리는 와중에 국민 여러분이 힘을 모아줘 감사하다. 평화의 문이 열리고 냉전 종식, 평화와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 데 큰 힘을 주셨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분위기는 침통 그 자체다.

당 개표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보던 홍준표 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발표 직후 10여 분 만에 별말 없이 자리를 떠 민주당과 대조를 이뤘다.

홍 대표는 다만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뜻의 영어 문장(THE BUCK STOPS HERE)을 올려 대표직 사퇴 등 이번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을 강하게 시사했다. 홍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최소 6곳을 지키지 못하면 대표 자리를 내놓겠다"고 여러 차례 공언한 바 있다.

30분간 개표 방송을 보던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참담하고 암담한 심정이다. 정당 역사상 이렇게 참담한 결과를 맞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탄핵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아직도 사그라지지 않았다. 보수 혁신·변화에 대한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게 오늘 결과로 여실히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도 "참담한 심정이다. 서울시장을 새로운 시각과 차원에서 안철수 후보에게 맡겨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많이 빗나갔다"며 "아직까진 중도·개혁·실용의 가치를 가지고 출범한 우리 당 가능성이 완전히 소멸됐다고 생각지 않는다. 당내 여러분과 바른미래당이 바르게 설 수 있는 방향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전국적으로 9명의 광역단체장 후보를 냈지만 역시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은 한국당을 확실히 심판했다고 본다"면서 "이제 한국당 같은 수십 년 수구보수를 위한 투표가 아니라 내 삶을 위한 소신 투표를 할 수 있는 전환점이 마련됐다.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집권여당이 오만으로 흐르지 않도록 정의당이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