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벼랑 끝 한국축구 잔치는 끝나지 않았다

조별리그 2패에도 실낱같은 16강 가능성 남아
독일전 이기고, 멕시코-스웨덴 결과 따져봐야

2018년 06월 25일(월)
정성인 기자 일부 연합뉴스 in@idomin.com

이제는 독일전이다.

올림픽이나 월드컵 등 큰 대회에서 항상 '경우의 수'로 팬들의 애간장을 태웠던 현상이 이번 월드컵이라고 비켜가지 않았다.

2018 FIFA 월드컵에서 태극전사들이 스웨덴에 이어 멕시코에까지 지면서 F조 조별리그에서 2패로 꼴찌로 내려앉았다. 멕시코가 2승으로 조 1위 가능성이 커졌지만 독일과 스웨덴이 각각 1승 1패씩을 기록해 전망은 안갯속이다. 27일 오후 11시 동시에 치러지는 멕시코-스웨덴전과 한국-독일전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스웨덴이 멕시코를 꺾고, 독일이 한국에 이긴다면 한국은 당연히 조별리그 탈락이지만, 나머지 3팀은 2승 1패씩으로 동률을 이루게 돼 3차전 골 득실에 따라 16강전 진출 국가가 가려지게 된다.

하지만 멕시코와 스웨덴 경기에서 멕시코가 승리하고 한국이 독일을 꺾는다면 3팀 모두 1승 2패씩을 기록하면서 한국이 16강에 진출할 실낱같은 희망은 남는다.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순위는 승점이 같으면 골 득실차로, 득실차도 같으면 다득점으로 결정된다. 2차전까지 치른 현재 독일과 스웨덴이 각각 2득점 2실점(0), 한국은 1득점 3실점(-2)이다. 한국이 조 2위가 되려면 독일을 상대로 최소한 3점 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한다. 디펜딩 챔피언이자 FIFA 랭킹 1위인 독일을 상대로 피파 랭킹 57위인 한국이 얻기 어려운 결과이기는 하지만 마지막 희망의 끈을 놓을 수는 없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 카잔 아레나에서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 독일과 F조 조별리그 3차전을 벌인다.

'전차군단' 독일은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기는 하다. 하지만 독일의 주축 선수들이 부상 등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는 호재를 잘 활용한다면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독일의 주전 센터백 마츠 후멜스(바이에른 뮌헨)는 21일 팀 훈련 중 목을 다쳐 전력에서 제외됐다.

또 미드필더 제바스티안 루디(바이에른 뮌헨)는 스웨덴전에서 상대 팀 수비수의 발에 얼굴을 맞고 코뼈가 부러져 한국전 출장이 불투명하다.

여기에 후멜스와 중앙수비수로 짝을 이뤘던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마저 경고 누적으로 한국전에 나서지 못한다.

독일은 두꺼운 선수층으로 세 명을 대신할 백업 요원들까지 쟁쟁한 실력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나마 최상의 전력이 아닌 독일과 맞선다는 점에서 신태용호로서는 나쁘지 않다. 독일은 월드컵 유럽예선을 10전 전승으로 통과하며 43골을 쏟아부은 막강 화력과 4실점으로 막는 짠물 수비를 보여줬다.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상대전적에서도 한국에 2승 1패로 앞서 있다.

한국은 2004년 12월 19일 부산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3-1로 이긴 적이 있지만,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는 두 번 모두 패했다.

1994년 미국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2-3으로 졌고,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에서는 0-1로 무릎을 꿇었다.

독일도 16강에 진출하려면 추가 1승이 절실하다. 비록 전력에 공백이 생겼다고는 하지만 선수층이 두꺼워 충분히 보완할 수 있다.

3전 전패로 조별 리그에서 탈락하느냐 1승을 거두면서 16강이라는 희망을 쏘아올리느냐 갈림길에 선 신태용 감독이 어떤 지략을 펼쳐낼지 주목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