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현수 딜레마' 빠진 신태용호

포백 라인 '붙박이' 핵심 선수
모든 실점상황 관여 '여론 뭇매'
멘털 붕괴 독일전 출전 미지수

2018년 06월 25일(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벼랑 끝에서 위태로운 신태용호가 '장현수 딜레마'에 빠졌다.

수비 조직력을 생각하면 함부로 장현수(FC도쿄)를 포백 라인에서 빼는 게 축구 대표팀에는 부담스럽지만 조별리그 1~2차전 동안 보여준 아쉬운 결과와 그에 따른 여론의 뭇매를 생각하면 3차전에 내보내는 게 장현수에게 큰 부담이 될 수도 있어서다.

장현수는 러시아 월드컵에 나선 신태용호에서 팬들의 지적을 가장 많이 받는 선수다. 어느새 대표팀의 결과가 나쁠 때마다 장현수는 '욕받이'의 상징이 됐다.

장현수를 향한 팬들의 비난은 지난 18일 치러진 스웨덴과 조별리그 1차전부터 불붙기 시작했다.

박주호(울산)가 공중볼을 받으려다 허벅지 근육을 다친 게 장현수의 부정확한 패스 때문이었고, 김민우(상주)의 태클로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준 장면도 앞서 장현수의 패스 실수가 발단이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팬들은 비난 수위를 높였다.

이런 심각한 상황에서 장현수는 24일 펼쳐진 멕시코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실점 과정에 모두 관여하는 안타까운 장면이 연출됐다.

24일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한 뒤 한국의 손흥민이 장현수를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현수는 전반 23분께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멕시코의 안드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를 막으려고 몸을 던지는 과정에서 핸드볼 반칙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또, 장현수는 후반 21분 역습 상황에서 멕시코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슈팅하는 과정에서 섣부른 태클 실패로 오히려 더 좋은 슈팅 기회를 내주고 말았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은 "태클은 확실하거나 볼을 확실하게 터치할 수 있을 때 해야 한다"라며 "장현수의 판단을 존중하지만 태클을 해서는 안 되는 장면이었다"고 지적했고, 안정환 MBC 해설위원도 "공격수가 슈팅도 하기 전에 태클을 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결국 장현수는 경기가 끝난 뒤 안타까움에 눈물을 흘렸고, 대표팀은 선수의 심리상태를 배려해 취재진이 기다리는 믹스트존 대신 다른 통로로 경기장을 빠져나가게 했다.

신태용 감독은 "수비진은 조직력이 필요해서 함부로 바꿀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며 "상대가 우리보다 실력이 부족하다면 수비진도 당일 컨디션따라 바꿀 수 있겠지만 상대가 우리보다 실력이 모두 나은 팀들이라서 그러기 어렵다. 지금의 수비 조직을 가지고 대응해야 하는 게 아쉬운 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