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허성무 창원시장 "치적 쌓기용 업무추진 지양"

창원시 첫 간부회의서 강조

2018년 07월 10일(화)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허성무 창원시장이 자칫 공무원이 곤경에 빠질 수 있는 치적 쌓기용 무리한 업무추진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9일 취임 후 처음 열린 간부회의에서 "예민한 사안에 대해 결재를 회피하지 않고 직원에게 덤터기를 씌우는 일도 절대 없을 것"이라며 "치적·업적을 위한 무리한 업무추진으로 인해 직원이 징계를 받거나 어려움에 처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그러면서도 "시청 직원들은 물론 시민들과도 소통 횟수를 늘려가겠다"며 "대신 직원들도 겸손하고 친절하게 시민들께 혼신의 힘을 다해 봉사해달라"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특히 "과거 행정은 토건 위주 실적을 내는 게 중심이었다. 그러나 최근에 와서는 토건위주의 실적보다는 내실 있는 행정, 시민 한 명 한 명을 보살피는 사람중심의 행정으로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다. 전 직원이 변화된 행정환경에 잘 부응해 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또한 인수위 조직의 연장선상인 '새로운 창원위원회'에서 향후 4년간의 정책 골격을 잡아 나갈 것이라고 소개하면서 직원들에게 협조를 부탁했다. 이와 함께 "선거 공약을 실현하고 공무원들과 함께 일하기 위해 몇 개의 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태풍 쁘라삐룬에 대비해 비상근무를 한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또한 '북한 선수단 참가' 확정으로 대회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준비해온 직원들과 광암해수욕장 재개장을 일궈낸 직원들을 치하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