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로템 장애물개척전차, 전투용 적합

방위사업청 판정 획득, 지뢰 효과적 제거 기대

2018년 07월 10일(화)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비무장지대와 민간인 통제구역에 흩어진 지뢰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장애물개척전차'가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현대로템은 지난 3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장애물개척전차의 전투용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2014년 11월 장애물개척전차 체계개발 업체로 선정되고 같은 해 12월 개발에 들어가고서 약 3년 반 만에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번 달 예정된 규격화까지 마치면 체계개발을 모두 마치게 된다.

장애물개척전차 주요 임무는 기계화 부대의 신속한 작전수행을 위한 지뢰 지대 극복과 다양한 장애물 개척이며 규격화가 확정되면 이후 양산 사업까지도 이어질 수 있게 된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장애물개척전차의 가장 큰 특징은 지뢰 지대 극복 능력이다.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용 대형 쟁기를 지면에 박아 넣고 땅을 갈아엎어 묻혀있던 지뢰가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대인·대전차 지뢰를 제거할 수 있다. 또한, 자기감응지뢰무능화 장비로 자기장을 발사해 차량 앞에 매설돼있는 자기감응지뢰를 터뜨려 무력화할 수도 있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장애물개척전차가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용 대형 쟁기를 활용해 지뢰 제거 시험을 하고 있다. /현대로템

또, 차량 후미 좌우에 안전지역 표시를 위한 표식막대 발사 기능을 갖춘 통로표식장비를 1개씩 장착해 군 병력의 안전한 기동로를 확보할 수 있다.

이런 지뢰 지대 극복 능력을 바탕으로 장애물개척전차는 약 86만 발의 지뢰가 매설돼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비무장지대와 민간인통제구역 내 지뢰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장비로 기대받고 있다. 수많은 지뢰가 매설된 지역에서의 작업이라서 폭발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으나 장애물개척전차는 대전차 지뢰가 터져도 임무 수행을 지속할 정도로 우수한 방호력과 생존성을 확보하고 있어 승무원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지뢰 제거 작업을 할 수 있다.

특히 현대로템은 더 안전하고 신속한 지뢰 제거 작업을 위해 차량으로부터 최대 5㎞ 떨어진 안전지대에서 원격으로 조종하는 무인 원격조정장치를 자체 연구과제로 개발하고 있다. 이후 개발을 마치면 승무원이 탑승하지 않아도 차량 운용을 할 수 있어 지뢰 제거 작업 간에 인명 피해에 대한 우려가 없어지고 안전조치 시간도 단축돼 더 안전하고 신속한 임무 수행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애물개척전차 차량 윗면에는 따로 굴삭 팔을 설치해 굴삭용 버킷이나 파쇄기를 달아 참호·방벽 등 각종 장애물을 매립·파괴할 수 있으며 유사시 굴삭 팔을 일반 크레인으로 사용해 무거운 장비나 물자를 인양·운반할 수도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후 양산 사업 수주까지 노력해 우리 군 전력 증강에 도움이 되도록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