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동 악양면 '마을 미술관' 연다

프로젝트 공모 선정 3억 지원

2018년 07월 12일(목)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하동군이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2018 마을미술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마을미술 프로젝트는 예술가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술뉴딜정책' 하나로 2009년부터 정부 공모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군은 이번 마을미술 프로젝트 자유제안 사업 부문에 선정됨에 따라 국·도비를 포함한 예산 3억 원을 들여 악양면 일원에 마을미술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 출신 하의수 작가가 책임작가를 맡아 슬로시티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 입구에서 입석리 하덕마을까지 '느림! 사람을 업다(UP+多)'라는 주제로 다양한 미술작품을 설치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연과 자연을 잇는 '느림의 순리', 사람과 사람을 잇는 '느림의 커뮤니티', 자연과 사람을 잇는 '느림의 미학'을 콘셉트로 미술작품을 제작해 슬로시티 악양면의 매력을 살리고 문화·예술적 재생에 기여하고자 하는 목표로 추진된다.

김한기 문화관광실장은 "이번 마을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슬로시티이자 소설 <토지>의 무대 평사리 최참판댁, 동정호 등 악양면 전체의 매력을 한층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