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제주 '90분 헛심공방'…16라운드 0-0 무승부

2018년 07월 12일(목)
정성인 기자 in@idomin.com

경남FC '브라질리언 삼각편대'에 대한 검증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11일 오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클래식) 2018 16라운드 제주유나이티드와 경남FC 경기에서 양팀 모두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1점씩을 나눠 가지면서 제주는 이날 승리를 거둔 수원FC에 밀려 3위로 내려앉았고 경남은 4위를 지켜냈다.

경남 김종부 감독은 '발톱'을 숨긴 채 버티기 작전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공격의 핵심인 말컹과 네게바,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영입한 파울링요까지 벤치에 앉히고 지난 15라운드 포항스틸러스 전에서 빼어난 활약을 보여준 조재철과 김준범을 중용하는 스타팅 멤버를 내보냈다.

전반전을 득점없이 비기기만 한다면 후반전 역습을 통한 득점을 노리겠다는 김 감독의 속내가 느껴지는 출발이었다.

이에 맞서는 제주는 K리그1 클럽 중 드물게 구사하는 3-5-2 전술을 들고나와 경남의 역습을 미리 단도리하는 모습이었다.

전반전 내내 제주가 높은 공 점유율을 가져가면서 경기를 주도했고, 경남은 제주가 공을 가졌을 때 수비라인을 끌어내리면서 맞섰다.

0-0으로 맞은 후반 시작 때 경남은 조재철과 조영철을 빼고 네게바와 파울링요를 투입하면서 공격에서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양팀 모두 박스 안으로 공을 투입시키는 확실한 루트를 찾아내지 못하면서 임팩트 없는 지루한 경기가 이어졌다. 양팀은 전후반 통틀어 각각 12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유효슈팅은 제주 1개, 경남 2개로 빈약했다.

후반 28분, 김 감독은 쿠니모토를 빼고 말컹을 투입하면서 전술 변화를 다시 시도했다. 하지만 비로소 함께 출격한 '브라질리언 삼각편대'는 위력을 발휘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단지 말컹이 체중감량과 체력 강화를 통해 후반기 부활할 가능성을 보여줬으며 파울링요도 지난 포항전에 비해 체력적 부담을 덜어낸 모습을 보여 후반기 빽빽한 일정 속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으리라는 기대는 심어줬다.

한편 경남은 오는 14일 인천유나이티드(홈 경기), 18일 상주상무(원정), 21일 수원삼성(홈), 25일 FA컵 FC서울(홈), 28일 리그 서울(원정) 등 주 2회에 이르는 강행군을 이어간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