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새 인물 그라운드 누빈다…순위경쟁 복병

1위 김해시청 '수비자원' 보강
오늘 홈서 경주한수원과 격돌

2018년 07월 13일(금)
정성인 기자 in@idomin.com

내셔널리그가 선수권대회와 월드컵 브레이크를 끝내고 13일 14라운드로 돌아온다.

지난 1일 시작된 선수 추가등록을 통해 23명의 선수가 새롭게 내셔널리그 후반기에 선보여 순위 경쟁에 복병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총 8개 구단 중 리그 2연패에 도전하는 경주한수원이 즉시 전력감 멤버를 영입해 루반기 시즌을 준비한다.

리그 1위 김해시청은 MF 심지훈(전 경남)과 DF 배대원(전 김포시민)을 영입하며 허리와 수비자원을 보강했다. 배대원은 과거 수원삼성은 물론 김해시청에서 활약한 바 있다. 구단 중에서는 목포시청이 9명을 영입하며 가장 많은 변화로 후반기 내셔널리그에 돌입한다.

1차 등록을 통해 내셔널리그 구단에 새롭게 이적한 선수들은 13일, 14라운드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승점 1점 차로 1·2를 달리고 있는 김해시청과 경주한수원은 13일 오후 7시 30분 김해공설운동장에서 맞붙는다. 역대 전적으로는 8승 13무 6패로 김해가 우세를 보이지만 올 시즌 한 차례 격돌에서는 경주가 승리를 가져갔다. 디펜딩 챔프를 꿈꾸는 경주로서는 반드시 김해를 잡아 리그 선두로 치고나갈 필요가 있는 경기다. 반면 김해는 지난해 리그 끝까지 경주와 선두를 다퉜지만 뒷심 부족으로 2위로 내려앉았던 아픈 기억이 있어 이번 경기를 내준다면 후반기가 힘들어질 수 있다.

김해 중원 핵심 지언학이 출전할 수 없는 가운데 곽성욱의 활약 여부가 이번 라운드 승리에 중요한 포인트. 김해 특유의 강력한 중원 장악력을 통한 점유율 축구가 살아나는 것이 중요하다.

1승 6무 6패로 7위에 머물러 있는 창원시청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 쏠린다. 창원은 13일 오후 7시 창원종합운동장으로 대전코레일을 불러들인다. 역대전적에서는 창원이 12승 7무 13패로 열세를 보인다.

올 시즌 11경기 1득점 2도움의 태현찬과 지난해 득점왕 배해민이 제 역할을 해주고 대전의 곽철호(12경기 4득점)를 잘 막아내는 전술이 필요한 시점이다.

특히 경남FC에서 수문장 김형록을 영입하면서 골문 불안을 해소한 만큼 새로운 모습에 대한 기대가 크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정성인 기자

    • 정성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프로축구, 프로농구를 비롯해 엘리트 체육, 생활체육 전반을 맡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뉴미디어, IT, 첨단과학 등에 관심이 많습니다. 그래서 그쪽을 주로 하는 블로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주소는 위에 있고요, 블로그는 http://digilog4u.co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