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탁구 남북단일팀, 남녀 이어 혼합복식도

내일부터 대전서 '코리아오픈 국제대회'…중국 격파할지 주목

2018년 07월 16일(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에서 열리는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다.

대한탁구협회는 15일 "이번 코리아오픈 기간 남녀 복식과 혼합복식에서 남북 선수들이 같은 조를 이뤄 경기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도 '미니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다.

탁구에서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와 올해 스웨덴 세계선수권대회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바 세계선수권에서는 남녀 선수가 단일팀을 구성해 여자단체전에서 중국의 아성을 무너뜨리고 금메달을 땄다. 올해 스웨덴 세계선수권에서는 8강 대결이 예정됐던 남북 여자선수들이 나란히 4강에 진출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는 남자 복식의 이상수(국군체육부대)-박신혁(북측) 조와 여자 복식의 서효원(한국마사회)-김송이(북측) 조가 콤비를 이뤄 출전한다.

또 혼합복식에서는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유은총(포스코에너지)-박신혁(북측) 조가 호흡을 맞춘다.

애초 올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종목이 아닌 남녀 복식에서만 단일팀을 구성하려고 했으나 국제탁구연맹(ITTF)과 조율 과정에서 혼합복식이 추가됐다. /연합뉴스

북한 탁구대표팀 선수들이 국제탁구연맹(ITTF) 투어 대회인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에 참가하고자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대회는 17일부터 22일까지 대전에서 열리며 '미니 남북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