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홈런 쓴맛 본 NC, SK에 4-10 패

홈런 4개 SK '거포군단' 위용 과시
NC 베렛 4.2이닝 4실점 부진
타선 응집력 부족으로 고전

입력 : 2018-07-17 22:26:40 화     노출 : 2018-07-17 22:29:00 화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NC가 홈런군단에 무릎을 꿇었다.

1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와 후반기 첫 경기를 치른 NC가 홈런만 4개를 허용하며 4-10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NC 연승 숫자는 '4'에서 멈췄다.

이날 경기 초·중반에는 투타 모두 부진했다. 선발 베렛은 4.2이닝 6피안타 2홈런 4볼넷 1탈삼진 4실점했고 타선은 응집력이 부족했다.

베렛은 우타자·홈런 타자가 즐비한 SK 타선을 상대로 어려움을 겪었다. 도망가는 듯한 투구로 볼 비율이 높았고 자연히 투구수도 늘어났다. 1회 로맥 적시타로 선취점을 뺏기는 등 불안하게 출발한 베렛은 3회 로맥 희생플라이와 최정 홈런으로 재차 2실점하며 기선을 내줬다.

타선도 마운드에 힘을 싣지 못했다. 타선은 2·4회 득점권 기회를 맞고도 득점을 올리지 못하며 고개를 떨어트렸다.

570129_435772_2821.jpg

5회 NC는 노진혁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따라가는 2점을 냈지만 5회 말 김강민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NC 처지에서는 오히려 2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김진성이 남은 아웃카운트 하나를 침착하게 잡은 게 다행이었다.

6회 김강민의 연타석 솔로 홈런까지 터지면서 NC 패색은 더욱 짙어졌다. 그렇다고 NC가 마냥 쉽게 물러서진 않았다. NC는 7회 스크럭스 투런포로 SK를 1점 차 턱밑까지 추격하며 희망 불씨를 살렸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SK는 특유의 '한방'으로 NC 기를 꺾었다. 7회 말 로맥 솔로포로 NC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은 SK는 몸에 맞는 볼·실책·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더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SK는 8회에도 한동민의 2타점 적시타와 밀어내기 볼넷으로 득점을 올리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팀은 패했지만 김성욱 활약만큼은 기억할 만했다. 전반기 마지막 3연전에서 11타수 2안타에 그치는 등 7월 타율 0.206에 그쳤던 김성욱은 이날 2안타 2볼넷으로 출루율 100%를 기록하며 살아난 모습을 보였다. NC가 김성욱을 앞세워 남은 두 경기에서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까.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