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주의전당 창원으로" 경남 시민사회단체 촉구

'정부 결정 백지화'성명

2018년 07월 31일(화)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경남지역 민주화운동 관련단체들이 '민주화운동기념관(한국 민주주의 전당)' 위치를 창원(마산)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3·15의거기념사업회,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6월항쟁정신계승경남사업회, 3·15의거열사김주열기념사업회, 3·15정신계승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정부 결정을 백지화하고 재결정을 촉구하는 항의 성명을 31일 청와대·행정안전부·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3·15의거 발상지인 창원(마산)에 민주화운동기념관을 유치하고자 오랫동안 노력해 왔음에도 정부의 비민주적인 일방적 결정에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그동안 창원이 민주화운동기념관 최적지임을 시민공청회, 국회 토론회, 경남도의회·창원시 건의문 등을 통해 정부와 관련 기관에 수차례 전달했다"며 "경남도민과 창원시민의 염원을 무시하고 협의나 대화 없이 일방적인 결정에 대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남지역 민주화운동 단체들은 수도권 중심에서 벗어나 지방분권화·균형발전 시대를 맞아 창원에 '한국민주인권기념관'을 건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창원이 1960년 3·15의거와 4·19혁명, 1979년 부마민주항쟁, 1987년 6월 항쟁 등 자타가 인정하는 '민주성지'라고 했다. 또 창원이 국립3·15민주묘지, 3·15의거탑,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 3·15의거 총탄 자국 담벼락 등 역사적 인프라를 갖췄으며 민주공원이 조성된 부산, 2·28민주화운동이 일었던 대구와 가까운 점도 지리적으로 유리한 점이라고 했다.

앞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문재인 대통령이 6·10항쟁 31주년 기념사에서 발표한 서울 남영동 대공분실 민주인권기념관이 '민주화운동기념관(전당)'이라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