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창원시, 마산해양신도시 철저히 검증해야

2018년 08월 08일(수)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6일, 허성무 창원시장이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을 검증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전임 시장들이 추진한 이 사업이 도마 위에 올랐다. 창원시는 토목, 건축, 감정평가, 회계 등 민간 전문가 13명으로 한시적인 검증단이 꾸려지며, 사업 방식과 공사비 산정·조달 방식의 적정성을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7월 착공된 마산해양신도시사업은 마산항 개발 과정에서 나온 준설토로 64만여 ㎡ 인공섬을 만들어 문화, 관광, 해양레저 중심의 신도시를 건설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그러나 애초 국비 3000억 원을 지원받으려던 계획이 무산되자 2조 8000억 원 규모의 민간자본 유치로 방향을 돌리면서 주거 목적의 난개발 우려가 제기되었다. 허 시장은, 관광문화 도시의 본래 목적대로 해양신도시사업을 추진하려면 국비 지원을 받는 것이 필요하며, 그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누차 제기된 예산 낭비 의혹을 검증하여 투명한 사업으로 만들어놓겠다는 것이다. 

이번 검증단 활동을 통해, 그동안 제대로 검증을 받은 적 없는 해양신도시사업의 거품이 제거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그러나 창원시의 계획은 사업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사업을 원래 목적대로 순조롭게 이루기 위해 국비 지원이 가능하도록 만드는 데 있다. 관광과 문화 중심 기능으로서 해양신도시 건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허 시장과 달리, 민간에서는 사업 입안 단계에서부터 사업 자체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꾸준히 제기되었다. 마산의 경제력이 추락한 현재 도심에서 떨어진 해양신도시가 도시 경쟁력이나 투자 대비 효과가 있는지, 인공섬 조성 과정에서 도시발전과 환경보호라는 상충된 가치를 공유하는 개발이 가능한지 등은 규명되지 않았다. 해양신도시 사업에 참여하기로 한 민간 사업자가 문화관광시설이 아닌 주택 건설을 원한 것은 사업의 경제적 효과를 낙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창원시가 일방적으로 사업을 밀어붙이다시피 한 것도 중대한 흠결이다. 그러나 사업 추진을 목표로 내걸고 벌이는 검증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허 시장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에서 사업 전반을 검증해야 한다는 목소리에도 응답하기 바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