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갈 길 먼' 경남도 출자·출연기관 선장 없이 표류

채용 비리 등 난맥상 적발
수장 공석, 조직쇄신 답보
도 공모일정 아직 못 잡아
2차 감사 실효성도 의문

2018년 08월 09일(목)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경남도정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출자·출연기관의 혼란상이 지속되고 있다.

경남도 감사 결과, 채용비리는 말할 것도 없고 온갖 편법과 근무태만 등의 사례가 밝혀짐에 따라 '비리 백화점'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고 있지만, 조직 쇄신을 이끌 기관장 선정 계획은 오리무중이다.

김경수 지사의 지시에 따라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한 사실상의 '인사청문회'가 진행될 예정이고, 이에 따라 경남도 집행부는 도의회와 인사검증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주요 출자·출연기관장 공모 일정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며 손을 놓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김경수 도정이 인재풀 부족 현상을 겪는 것 아니냐는 추측으로도 이어지고 있다. 

이러는 사이 출자·출연기관 직원들은 "언제까지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질지 모르겠다"는 자조 섞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경남도는 지난해 11∼12월 출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감사를 벌인 바 있는데, 그 결과 보고서는 지난달 18일에야 공개됐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그동안 제보에 의해서 간간이 폭로되곤 했던 출자·출연기관 운영상의 난맥상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감사 대상이었던 13개 출자·출연기관 중 9곳에서 채용비리가 적발됐다.

이 외에도 음주운전 직원에 대한 징계처분 미실시·장기교육 인사발령 부적정과 근무지 무단 이탈·전시관 건립공사 관급자재 수의계약 부적정(이상 경남개발공사)·서류 및 면접 심사위원 선정 운영 부적정(경남발전연구원)·회의비 부당집행 등 회계질서 문란·당직근무 및 대외활동 규정 등 복무위반(이상 경남테크노파크) 등 다수의 부적절한 업무행태가 드러났다.

그동안 경남도가 솜방망이 처벌로 일관하며 제 식구 감싸기를 해왔다는 지적이 일고 있으나, 경남도는 수사의뢰한 3건의 채용비리 사례 외에는 "절차상 하자와 업무처리 소홀 등 경미한 사항"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경남도는 최근 비리 근절과 기관 운영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17개 출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한 2차 감사에 돌입했다.

앞서 언급한 감사 결과보고서의 지적 사항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또 문제점을 근원으로 해결할 수 있는 제도 개선 방법은 무엇인지 등을 찾기 위한 차원이다. 무엇보다 제보 등을 통해 새롭게 제기되는 비리 사항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파헤쳐 일벌백계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2차 감사'의 실효성에 의문을 표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추가 제보가 나오지 않는 이상 서류상의 업무 진행 절차만으로 채용비리 사례를 적발하기가 어려울 뿐 아니라, '중복감사' 우려도 제기된다는 이유에서다.

무엇보다 업무 난맥상을 바로잡기 위한 제도개선 방법을 모색한다고는 하지만 기관장이 없는 상황에서 내부 개혁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현재 경남개발공사, 경남발전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경남로봇랜드재단, 경남문화예술진흥원, 경남신용보증재단 등 굵직굵직한 출자·출연기관장 자리는 모두 비어 있다.

출자·출연기관에 근무하는 한 관계자는 "각종 비리가 적발되고 처벌받은 직원이 나타나는 등 서로 간에 껄끄러운 분위기가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또 감사를 나온다고 하니 더 분위기는 어수선해지고 있고 분위기 쇄신을 주도할 수장이 없으니 긴장감도 없다"고 전했다.

김경수 지사는 이에 앞서 출자·출연기관장 인선과 관련해 "전문성과 개혁성, 공공성 중 어떤 가치가 더 필요한 기관인가를 먼저 분류하고, 그에 맞는 인사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지사는 기존에 관행적으로 이루어져 왔던 '내리꽂기 식' 출자·출연기관장 인선이 아닌 다각적인 평가·검증 틀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