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월 주택사업지수 지역 양극화 극심

경남 63.6 등 지방 대비 서울 95.4 '긍정적' 많아

2018년 08월 09일(목)
남석형 기자 nam@idomin.com

경남 도내 주택 사업자들이 이번 달 시장에 대해 다소 개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주택사업 지수도 서울-그 외 지역 간 양극화를 반영하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이 8일 내놓은 '주택사업경기 실사지수(HBSI)' 조사에 따르면, 경남지역 8월 전망치는 '63.6'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 '63.2'와 거의 같으며,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8번째 수준이다. 다만, 지난달 전망 '48.6', 실제 실적 '57.5'보다는 크게 높은 수치다. 전국적으로 보면 서울이 '95.4'로 8월 전망치에서 가장 높았고, 7월 실적에서 '105.9'로 유일하게 100을 넘겼다.

주택산업연구원 관계자는 "서울-그 외 지역 간 양극화가 가속화하면서 주택사업자의 서울 집중화 경향도 심화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각 지자체는 신규 주택사업 인허가 때 지역 주택시장 여건을 사전에 자세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주택사업경기 실사지수는 공급자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공급시장 지표다. 주택산업연구원이 매월 사업자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100포인트를 초과하면 주택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답한 업체가 많다는 의미고, 100포인트 미만이면 나빠질 것이라고 답한 업체가 많다는 의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남석형 기자

    • 남석형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부동산·금융·건축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제보뿐만 아니라, 주변 따듯한 이야기도 늘 환영입니다. 휴대전화 010-3597-1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