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시안게임]'2연패' 노리는 여자배구 '명예회복' 나서는 남자배구

남녀 배구 대표팀 출사표 여 "김연경 필두로 우승"
남 "12년 만에 정상 도전"

2018년 08월 09일(목)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배구 여제' 김연경(30·터키 엑자시바시)은 지난달 10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금메달 1개를 또 따서 연금을 많이 받겠다"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세계적인 거포이자 대표팀의 대들보인 김연경은 4번째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다.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2014년 인천 대회를 모두 뛰었다.

김연경이 직접 이번 아시안게임 출전을 마지막이라고 말한 적은 없다. 다만, 배구인들은 그의 나이를 고려할 때 이번이 김연경에게 마지막 아시안게임이 될지 모른다고 짐작한다.

김연경을 앞세운 여자 배구대표팀은 올해 아시안게임에서 인천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우리나라 남자 배구대표팀은 2002년 부산, 2006년 도하 대회에서 2회 연속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석권했다. 여자대표팀은 아직 2회 대회 연속 우승을 이루지 못했다.

여자대표팀은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이라는 큰 그림에 따라 착실하게 전력을 다져가는 중이다.

올해 여자대표팀에 가장 중요한 경기는 아시안게임 이후 9월 말에 일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다. 도쿄올림픽 출전에 필요한 세계랭킹을 유지하기 위해 대표팀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올려야 한다.

체력 관리 차원에서 김연경이 아시안게임을 건너뛰고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해야 한다는 얘기도 나왔지만, 김연경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표로 뛰는 선·후배들이 있다"며 "그들을 위해서라도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생각이다"고 의리를 발휘했다.

김연경을 필두로 박정하(한국도로공사), 이재영(흥국생명), 강소휘(GS칼텍스) 등 V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와 수비수, 세터, 센터가 모두 대표팀에 집결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중국, 세계랭킹 6위 일본, 태국 4개 팀이 모두 최정예로 대표팀을 꾸려 불꽃 튀는 메달 경쟁을 예고한다.

대표팀은 지난 6월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세트 스코어 0-3으로 황망하게 패한 일본에 아시안게임에선 기필코 설욕하겠다고 다짐했다.

우리나라는 11개 나라가 참여한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중국, 대만, 카자흐스탄, 베트남, 인도와 B조에서 조별리그를 벌인다. 일본은 태국 등 5개 나라와 A조에 편성됐다.

각 조 4위까지 8개 팀이 토너먼트를 치러 금메달의 주인공을 가린다.

비교적 여유 있는 여자대표팀과 달리 남자대표팀은 필사의 각오로 명예회복을 노린다.

남자대표팀은 2006 도하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래 2회 대회 연속 동메달에 그쳤다.

국제 경쟁력을 상실한 한국 남자배구는 올해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참가 16개국 중 최하위에 머물러 하부리그인 '챌린저컵'으로 강등당했다.

김호철 남자대표팀 전임 감독은 "우물 안 개구리였다"며 세계와의 실력 차를 절감했다.

지금 이대로라면 도쿄올림픽 출전은 어렵다는 냉정한 평가가 잇따른다. 남자대표팀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을 끝으로 올림픽 무대를 밟지 못했다.

세계와의 기량 차를 겸허히 인정하되 자신감을 회복하는 게 급선무다. 아시안게임이 그 계기가 될 수 있다.

아시아 최강인 이란이 아시안게임에 최정예 멤버를 파견하나 중국, 일본은 아시안게임 후 세계선수권대회에 집중하려고 2진급 선수들을 보낸다.

이런 팀을 상대로 차근차근 경쟁력을 되찾아가는 게 중요하다. 국제 대회에서 성과를 내야 여세를 몰아 V리그에서도 지속적으로 인기를 누릴 수 있다.

V리그 최고의 세터로 평가받는 한선수(대한항공)가 아시안게임에서 볼을 올리고 문성민·전광인(이상 현대캐피탈), 정지석·곽승석(이상 대한항공), 서재덕(한국전력) 등 공격수들이 득점에 앞장선다.

모두 20개 나라가 출전하는 아시안게임에서 아시아랭킹 3위인 우리나라는 대만, 네팔과 함께 D조에 편성됐다.

이란은 파키스탄, 몽골과 B조에서, 아시아랭킹 2위 일본은 카자흐스탄, 미얀마와 더불어 C조에서 각각 조별리그를 치른다.

개최국 인도네시아와 이란에 유리하게 짜인 대진 탓에 한국, 일본, 중국은 6강 플레이오프를 거쳐 준결승에 진출한다.

남녀 대표팀은 16일 자카르타로 떠나 19일 경기를 시작한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