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해군 '공무원 비위 사태' 재발방지 약속

무관용 원칙 수사 의뢰…공용차량 관리 주기적 감찰키로

2018년 08월 10일(금)
허귀용 기자 enaga@idomin.com

남해군이 최근 발생한 공무원 비위 사태와 관련해 강도 높은 공직 쇄신에 나서기로 했다.

군은 최근 운전직 공무원이 공용차량 수리 내역을 조작해 공금을 횡령했다는 제보가 나오는 등 해이해진 공직기강을 바로잡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먼저 군은 제보가 접수된 공용차량 수리 내역에 대해 추가 조사를 해 비위사실 여부를 점검하기로 했다.

또한 공용차량 관리와 운영에 대해 주기적인 감찰과 차량관리부서의 지도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운전직 공무원이나 차량관리 담당공무원에 대해 주기적인 청렴 교육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공무원 비위와 관련된 사건은 예외 없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은 남해군 홈페이지 '공직비리 익명신고' 운영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등 군민들이 인지하는 공직 내 비위사실을 제보해 줄 수 있도록 당부했다.

한편 남해군의 수사의뢰를 받은 남해경찰서는 9일 군이 제출한 서류와 관련 법률 검토에 착수했다.

경찰은 검토가 끝나는 대로 참고인과 관계공무원 등을 불러 횡령의혹의 사실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박동주 남해경찰서 서장도 최근 이번 횡령의혹에 대해 법대로 신속하고 원칙적으로 처리할 것을 지시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어느 방향으로 흘러갈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다"며 "이번 횡령 의혹의 관련자뿐만 아니라 해당 부서 공무원들도 경찰의 수사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