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공공기관장 공석 장기화 안 된다

2018년 08월 10일(금)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도 출자·출연기관장 공석사태가 장기화하는 것은 여러 면에서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우선 도지사가 바뀐 후 체제정비를 통해 시행돼 마땅한 인적 쇄신이나 조직개혁 작업이 제 속도를 못내 업무 확장성이 떨어지는 것이 큰 문제다. 대표적 난맥상으로 비판을 받는 채용비리는 실태파악조차 안돼 수습방안이나 개선계획은 겉도는 형편이다. 사정이 이러니 기강이 바로 서지 못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차순위 책임자들이 나름대로 성의를 다해 행정 누수를 예방한다지만 장악력이 약한 것은 숨길 수 없다. 그런데 진짜 문제는 당분간 개선의 여지가 안 보인다는 점이다.

도가 방침으로 세운 기관장 공모절차가 아직 개시되지도 않았을뿐더러 적임자가 정해진다 해도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므로 단시간에 끝날 일이 아니다. 과거의 시행착오와 잘못을 바로잡아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강력할 뿐만 아니라 올곧은 리더십이 요구되지만, 현재 상황으로는 그 시기가 언제일지 예측이 어렵다. 경남도의 자율적 결정에 따른 인사청문회 또한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는 보장이 없다. 법적 다툼의 여지가 상존하고 정치적 논란의 단초를 제공할 수 있어 쉽게 결론을 얻기 힘들다. 이래저래 기약 없이 시간만 잡아먹을 것이라는 우려가 여간 크지 않다. 계속 이대로 가다가는 도 직할 공공기관의 운영이 파행을 면치 못하고 김경수 지사의 도정 전반에 심각한 타격을 줄지도 모른다는 나쁜 공감대가 형성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당국자나 도민 모두에게 달갑지 않은 전망이 아닐 수 없다.

김 지사가 드루킹 의혹에 연루됨으로써 본연의 업무집중력이 떨어진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된다. 발등의 불부터 꺼야 하는 딱한 사정으로 기관장 인선과 개혁이 뒤로 밀리고 있다는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 법적 자구책을 소홀히 할 수는 없되 도정은 별도로 인식하는 합리적 대응방식으로 현안을 풀어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 왜 그래야 하는가 하면 도민의 일상은 영위돼야 하고 도정의 연속성은 중단이 없어야 하기 때문이다. 유관조직을 풀가동해서라도 취임옵션 중 가장 시급한 인적 쇄신을 완성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