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산고·용마고 대통령배 8강 좌절

각각 경남고·광주일고에 무릎

2018년 08월 10일(금)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마산용마고와 마산고가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 16강전에서 나란히 고배를 마셨다.

마산용마고는 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광주제일고와의 경기에서 5-9로 졌다.

이날 경기 초·중반까지 경기 흐름은 마산용마고 쪽이었다.

마산용마고는 1회 초 선취 1점을 뺏겼지만 1회 말 공격에서 밀어내기 볼넷과 강태경 적시타 등으로 3점을 내며 경기를 뒤집었다. 3회 마산용마고는 윤성주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며 초반 승기를 확실히 잡았다.

손쉽게 끝날 듯 보였던 경기에 균열이 생긴 건 6회다.

마산용마고는 6회 포일 등으로 2실점하더니 7회에도 김창평 적시타로 1실점하며 4-4 동점을 허용했다.

마산용마고는 8회 박범진의 1타점 적시타로 다시 앞서나갔지만 9회 초 내리 5실점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팀의 4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마산용마고 김태경은 2.1이닝 동안 6피안타 5실점(4자책점)하며 패전 투수 멍에를 썼다.

'고교야구 최강 전력' 경남고와 16강전에서 맞붙은 마산고도 8강 문턱에서 미끄러졌다. 마산고는 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경남고에 2-8로 패했다.

마산고는 1회 경남고 노시환 적시 2루타로 선제점을 뺏겼다. 2·3회에도 한 점씩 내주며 끌려가던 마산고는 5회 상대 실책 2개로 만든 2사 2·3루 기회에서 박지훈 적시타로 2점을 추격했다.

하지만 7회 4타자 연속 안타로 3점, 9회 적시 2루타로 2점을 실점하며 무릎 꿇었다. 마산고 선발 김찬우는 5이닝 6피안타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불펜진 구장익과 김민종 역시 3실점, 2실점하며 부진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고교야구 막내 비봉고는 16강전에서 야탑고를 2-1로 꺾으며 파란을 일으켰다. 시흥 소래고 역시 창단 첫 전국대회 8강에 오르며 돌풍의 중심으로 떠올랐다.

대통령배 고교야구 결승전은 오는 13일 오후 6시에 열린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