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세먼지 심하면 수업 단축 가능해진다

환경부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령 입법예고…내년 시행 예정

입력 : 2018-09-13 17:34:27 목     노출 : 2018-09-13 17:41:00 목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내년부터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수업시간 단축이나 직장 내 탄력 근무제를 권고할 수 있다.

환경부는 내년 2월 시행할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의 시행령·시행규칙 제정안을 13일 입법예고했다. 정부는 수도권 공공·행정기관에서 시행 중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전국 민간부문까지 확대됨에 따라 대상, 기준, 방법 등을 구체화했다.

미세먼지.jpg
경남지역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15일 오후 창원시 마창대교와 마산 시가지 위가 뿌연 모습이다. 미세먼지가 없는 깨끗한 시가지 모습과 확연히 비교되는 모습이다.

우선 고농도 비상저감조치 시행기준이 보완된다. 기존에는 '초미세먼지(PM 2.5) 평균농도가 50㎍/㎥을 초과하고 이튿날에도 평균농도 50㎍/㎥ 초과로 예측되는 경우'에만 비상저감조치를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가 발령되고 다음 날 평균농도 50㎍/㎥을 초과할 것으로 보이거나 다음 날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인 75㎍/㎥을 넘을 것으로 예측되는 경우에도 비상조치를 취할 수 있다.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는 시·도지사는 유치원·학교·사업장에 휴원, 휴업, 수업시간 단축, 탄력근무제를 권고할 수 있다. 비상조치가 시행되면 지방자치단체별 조례에 따라 휘발유·경유 차량 운행이 일부 제한된다. 다만 긴급 자동차, 장애인 자동차, 특수 공용목적 자동차 및 전기·수소 자동차 등은 운행제한 대상에서 제외한다.

환경부는 비상저감조치 시 가동조정 대상이 되는 배출시설을 구체적으로 정했다. 고체연료 사용 발전시설, 제1차 금속제조업, 석유정제품 제조업, 시멘트 제조업 등이다. 원격감시시스템이 적용된 전국 사업장 중 배출량이 많은 141개 사업장이 우선 적용을 받게 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