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영제의원, "월남전 참전자, 명예수당 지급하라" 촉구

입력 : 2018-09-13 18:36:09 목     노출 : 2018-09-13 18:38:00 목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조영제(자유한국당·비례·사진) 도의원이 경남도에 월남전 참전자에게 명예수당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13일 열린 '2017회계연도 경남도 세입·세출 결산안 종합심사'를 위한 도청 소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2차 회의에서 박성호 행정부지사에게 경남도에서 월남전 참전자에게 명예수당을 지급할 수 있는지 물었다.

20180913010174.jpeg

현재 경남에는 월남전 참전유공자가 1만 3304명이 있으며, 고엽제나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등으로 말미암아 육체적·정신적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이들에게 국가보훈처와 시·군는 매달 각각 30만 원, 10만 원 등 40만 원을 수당으로 지급하고 있다.

박 부지사는 "올해 수당을 지급하는 것은 어렵지만, 긍정적으로 검토해 내년 예산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조 의원은 "경남을 비롯한 강원, 충북, 충남, 전남을 제외한 나머지 시·도는 이미 6·25 참전 유공자와 월남전 참전유공자에게 수당을 지급하고 있다"며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라는 구호가 무색해지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도의회는 지난해 12월 말 '경남도 참전 유공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한 바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각종 제보, 보도자료, 구독신청 등등 대환영입니다. 010-5159-9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