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천 시민단체 "KAI 고성공장 신축 반대"

대책위 구성 20일 궐기대회
항공산업 집적화 실행 촉구

2018년 09월 14일(금)
이영호 기자 hoho@idomin.com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항공부품공장을 고성군에 신축하려는 계획을 저지하겠다며 사천시 사회단체들이 대책위원회를 꾸렸다.

사천시 읍·면을 중심으로 활동 중인 사천시사회단체협의회는 13일 오후 사천시근로자복지회관에서 'KAI 고성 항공부품공장 신축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에는 사천지역 100여 개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관계자, 이삼수 사천시의회 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 박정열·김현철 경남도의원, 정기현 사천상공회의소 회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강연우 협의회장은 "KAI가 사천시와 사전 협의도 하지 않고 이번 일을 추진한 것에 심한 배신감을 느낀다"면서 "시민들이 또다시 무시당하는 일이 없도록 고성에 공장 신축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정치인과 당직자들은 더불어민주당에 공세를 퍼부었다.

강권수 한국당 사천시당원협의회 사무국장은 "지역 국회의원인 여상규 법사위원장은 이번 계획을 듣고 KAI 김조원 사장과 산업통상자원부, 경남도에 강력하게 항의했다"며 "이번 사태는 문재인 정권이 임명한 KAI 사장과 민주당 출신의 고성군수와 경남도지사, 청와대가 합작한 공동 작품으로 규정한다"고 주장했다.

범시민대책위는 이날 채택한 결의문에서 "시민들은 KAI가 사천시의 자존심으로 생각하고 민영화 저지와 항공MRO(정비) 단지 지정 등 어려울 때마다 함께해 왔다"며 "이번 계획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6년 전 KAI가 산청에 공장을 지을 때, 우리 시를 배신한 행위와 뭐가 다르냐"고 반문했다.

대책위는 △KAI, 고성 항공부품공장 신축 행위 즉각 중단 △경남도지사, 항공산업 집적화 어지럽히는 이번 계획 전면 재검토 △정부, 국가항공산업 집적화 계획 성실 실행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오는 20일 사천시의회와 함께 범시민 궐기대회를 열기로 했다. KAI 사장 출근 저지와 항의 방문도 조만간 논의를 통해 실행하기로 해 KAI의 고성공장 신축 계획에 대한 사천시민들의 반발 수위가 높아질 전망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영호 기자

    • 이영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