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대통령, 하늘길로 평양 방문…정상회담 주요일정 생중계

춘추관장, 남북실무협의 결과브리핑
"서해직항로 이용"…18∼20일 방북기간 재확인
"16일에는 선발대 육로로 파견…방북인원 200명보다 조금 더 늘어"

입력 : 2018-09-15 06:39:48 토     노출 : 2018-09-15 06:50:00 토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청와대는 14일 "18~20일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문한다"고 밝혔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 결과 남북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PCM20180914000273990_P400.jpg
▲ 문 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평양 방문(PG) 사진합성·일러스트/연합뉴스

권 관장은 "평양 방문 일정 가운데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수석대표인 김상균 국정원 2차장과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

이날 협의는 경호·의전·보도·통신 등 4개 분야로 나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없이 5시간 동안 진행됐다.

남측에서는 김 차장과 권 관장 외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최병일 경호본부장 등 모두 합쳐 4명이 참석했다.

PYH2018091416520001300_P4.jpg
▲ 권혁기 춘추관장이 14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연합뉴스

북측에서는 김 단장을 비롯해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석했다.

한편 방북단 규모는 기존에 알려진 200명에 대해 조금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실무·기술요원에 대한 배려를 (북측에서) 조금 더 받았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다만, 청와대는 방북 기간 남북 정상의 구체적인 일정이나 정확한 방북단 규모 및 명단은 이날 발표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남북의 실무협의가 한 번으로 끝난 것과 관련해서는 "4·27 정상회담 때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처음으로 방남을 하는 회담이다 보니 실무협의를 세 차례 거쳤지만, 이제는 1차·2차 회담에서의 노하우가 축적돼 짧은 시간 안에 협의를 마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 이상헌 임형섭 박형준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