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후쿠시마급 사고' 고리원전 발생 땐 피해액 2500조 원

2018년 10월 04일(목)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고리핵발전소에서 일본 후쿠시마원전 사고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면 약 2500조 원에 이르는 피해가 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공개한 한국전력 '균등화 발전원가 해외 사례 조사 및 시사점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고리핵발전소지역 사고 추정비용은 2492조 원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경북 울진핵발전소지역은 864조 원, 전남 영광은 907조 원, 경북 월성지역은 1419조 원으로 조사됐다. 이 수치는 후쿠시마형 원전사고 발생을 전제로 국내 원전지역 인구밀집도와 GRDP(지역내 총생산)를 적용해 원전의 중대사고비용을 추산한 것이다.

우리나라는 핵발전소 반경 30㎞에 실제 거주하는 인구가 후쿠시마에 비해 최대 20배 이상 많아서 더 큰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후쿠시마원전 반경 인구는 14만 명인데 반해 부산 고리원전 반경 인구는 344만 명으로 후쿠시마의 24.5배로 나타났다.

또 우리나라는 핵발전소 밀집도도 높아 핵발전소 1기에서 사고가 나면 인근 원전 전체가 방사능에 오염돼 가동을 멈춰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만일 고리 핵발전소에서 사고가 발생하면 광역정전으로 피해가 확산할 수 있다는 게 이 의원의 지적이다. 그러나 한전 용역에는 이 같은 이차적인 원전사고 피해금액은 따로 산출되지 않아 실제로는 한전의 추산보다도 더 큰 사고비용을 감당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될 수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