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반기 벤처투자·고용 수도권에 쏠려

혜택업체 80% 증가인원 90%
서울·경기·인천지역에 집중

2018년 10월 10일(수)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550개 기업 중 경남업체는 단 9곳(1.6%)에 불과했다. 이런 사실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밝혀졌다.

조배숙(민주평화당·전북 익산·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회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투자로부터 받아 정리한 국감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전국 550개 기업 중 436곳이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있었다. 도내 소재 기업은 겨우 9곳에 그쳤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도내 기업은 불과 38개 업체만이 벤처투자를 받았지만 같은 기간 수도권 기업은 2177개 업체가 받아 벤처투자에서도 수도권 집중이 심각했다.

창업기업 혹은 벤처기업 진흥으로 늘어난 고용도 수도권에 몰렸다.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를 받은 전국 550개 기업의 고용률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12.2%(고용 증가 인원 2118명) 늘었다. 하지만, 이들 고용 인원의 90%(1921명)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벤처투자를 받은 경남 9개 업체 고용 증가율만 보면 23.1%로 전남(26.1%)에 이어 전국 2위였다. 하지만, 고용 증가 규모(59명)가 절대적으로 작아 큰 의미를 두기 어려웠다. 고용 증가율 1위인 전남(26.1%)도 단 5명이 늘었다. 같은 기간 수도권은 서울 1172명·경기도 633명·인천 116명이 각각 늘었다.

벤처투자를 받고도 기업 고용이 줄어든 곳도 있었다. 강원·충북은 18명이 줄었고, 세종·광주·울산은 각각 16명·5명·1명이 감소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기업 벤처펀드인 '모태펀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방 벤처투자 확대를 목표로 2014년 새로 지방계정을 신설·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2014년 기준 지방계정펀드 규모는 200억 원에 불과했다. 전체 모태펀드 자펀드(정부 등이 출자한 펀드에다가 벤처캐피털 운용사가 추가 투자자를 모집해 운용하는 펀드) 규모 1조 6796억 원의 1.2% 수준이다. 또한, 지방계정펀드 규모도 2015년 2.1%, 2016년 1.8%, 2017년 0.9%로 2015년 잠깐 늘었다가 다시 감소 추세에 있다.

경남은 홍준표 전 지사의 '채무 제로' 정책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거의 비슷한 규모로 만든 창조경제혁신펀드(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와 광역 자치단체, 전담 대기업이 함께 조성한 창업펀드) 이외 조성한 창업펀드는 단 한 푼도 없어 비판을 받아왔다. 김경수 도지사는 올해 지방선거에서 신규 창업펀드 조성과 지역 벤처캐피털 운용사 신설(혹은 유치)을 주요 경제공약으로 내세웠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