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채로워진 참여 프로그램' 18회 토지문학제 더 즐겁게

백일장·시극 등 '풍성'…13·14일 하동 최참판댁 일원

2018년 10월 11일(목)
이서후 기자 who@idomin.com

2018 제18회 토지문학제가 13일과 14일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는 박경리 작가 10주기를 맞아 독자들이 즐길 만한 프로그램을 늘려 이른바 '참여하는 문학제' 형식으로 펼쳐진다.

◇아이부터 어르신까지 즐긴다

다른 문학제에서도 흔히 열리는 초·중·고등부, 대학·일반부 백일장 말고도 65세 이상 어르신을 위한 백일장과 다문화가족 백일장이 열린다. 일반인이 참여하는 군민 시 낭송대회도 때로 폭소를, 때로는 감동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하는 '토지 퀴즈 왕 선발대회'나 'SNS 모바일 즉흥시 백일장'도 꽤 재밌어 보이는 행사다.

이 외에도 가족 단위로 참여해 소설 <토지>의 명문장을 필사하거나, 평사리 풍경에 색칠하기, 극단 큰들의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 출연 배우들과 함께하는 대동한마당도 열린다.

지난해 토지문학제 모습. /토지문학제운영위

◇다양한 장르가 섞여 즐겁다

시극과 판소리, 전통춤, 마당극, 노래 등 다양한 예술 장르가 섞인 공연도 풍성하다.

우선 극단 해성 배우들이 박경리의 시 '가을', '옛날의 그 집'을 주제로 시극을 무대에 올린다. 눈과 귀가 모두 즐거운 형식이라고 한다.

개막식 축하공연으로 판소리 근대 5명창으로 손꼽히는 유성준 명창의 소리가 준비되어 있다. 또 최참판댁 곳곳에서 버스킹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10년간 주말마다 최참판댁에서 공연하며 인기가 많은 극단 큰들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 공연도 함께한다.

이 외에 한국시인협회 학술세미나, 영호남 문학토론회, '영호남이 함께 부르는 생명의 소리' 시화전, 추억의 책방 운영, 서예가 정대병 초대전을 포함해 탁본, 압화, 천연 염색 등 다양한 체험형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토지문학제운영위원회(055-882-2675)로 연락해 물어보면 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서후 기자

    • 이서후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문학/영화/연극/출판 등을 맡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