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건강 위협'수돗물 불소화 사업 포기 확산

경남 정수장 5곳 사업 중단
뼈불소증 등 유해성 제기 탓

2018년 10월 12일(금)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수돗물 불소화 사업이 안정성 논란에 휩싸이면서 경남에서만 정수장 5곳에서 사업이 중단됐다.

경남지역에서 8개 정수장이 불소농도 조정사업을 해왔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숫자다. 그러나 거제와 진주, 창녕, 합천 등 5개 정수장이 사업을 중단해 창원(석동, 대산정수장)과 남해 아산정수장만 불소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남해 아산정수장도 지난 5년간 31개월이나 불소를 투입하지 않는 등 불소화 사업을 포기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불소화 사업은 수돗물 불소농도를 적정하게 유지하면 충치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보건사업으로 시행됐지만 일정 농도를 넘어서면 오히려 피해를 줄 수 있어 시민 반대에 부딪힌 사업이다. 또 불소가 뼈와 신경계 손상을 일으키는 '뼈불소증'을 불러일으켜 안전성 문제가 불거지고 있다.

이 때문에 전국 519개 정수장에서 사용하던 불소농도 조정사업은 14개 정수장에서만 사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이나 부산 등 광역지방자치단체는 한 곳도 시행하지 않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명연(자유한국당)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바탕으로 수돗물 불소화 사업이 안전성 논란으로 사실상 유명무실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불소화사업이 인체유해성으로 지방자치단체가 시행을 포기하고 있음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주민들이 불안해하는 인체 유해성 여부에 대한 뚜렷한 조사결과를 내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건복지부는 내년 불소 첨가기 교체수리 사업을 위한 예산 1400만 원을 책정한 상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