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BA 출신 선수들 KBL서 맞대결

내일 LG-KCC 개막전
그레이-티그 활약 주목

2018년 10월 12일(금)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프로농구 개막 첫날부터 지난 시즌까지 미국프로농구(NBA) 코트를 누볐던 선수들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13일 막을 올리는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에는 새로운 외국인 선수들이 대거 모습을 보인다. 각 구단은 지난 시즌까지 드래프트를 통해 외국인 선수를 선발했으나 올해부터 자유계약으로 바뀌어 기량이 더 뛰어난 선수들을 영입했다는 평이다. 또 단신 선수의 신장 제한이 193㎝에서 186㎝로 낮아지면서 화려한 개인기가 강점인 선수들이 늘어났다. 193㎝ 이하일 때는 흔히 '언더 사이즈 빅맨'이라고 불린 골밑에서 버티는 선수들을 영입하는 것이 리그의 대세였지만 186㎝ 이하로는 파워포워드 자리를 맡아보기 어렵기 때문에 손재간이 좋은 가드형 선수들이 주를 이루게 됐다.

13일 경기 중에서는 전북 군산에서 열리는 전주 KCC와 창원 LG의 대결에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두 팀은 이번 시즌 나란히 상위권 후보로 꼽히는 데다 새 외국인 선수인 KCC 마퀴스 티그(25·184㎝)와 LG 조쉬 그레이(25·181㎝)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워낙 크기 때문이다.

티그와 그레이는 바로 지난 시즌까지 NBA에서 활약한 선수들이다. 티그는 멤피스 그리즐리스 소속으로 세 경기에 나와 3.7점에 4.3어시스트, 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그레이 역시 피닉스 선스 유니폼을 입고 5경기에 출전, 평균 6.4점에 2.4어시스트, 2리바운드로 활약했다. 특히 티그와 그레이는 개막을 앞두고 연습 경기에서 다른 팀들의 '경계 대상 1호'로 떠올라 이날 맞대결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티그의 형인 제프 티그는 현재 NBA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의 주전 가드이기도 하다.

이들 외에도 원주 DB의 마커스 포스터(23·185.6㎝), 울산 현대모비스 섀넌 쇼터(29·185.9㎝), 고양 오리온 제쿠안 루이스(24·181㎝), 안양 KGC인삼공사 랜디 컬페퍼(29·178.4㎝) 등도 이번 시즌 '히트 예감' 중인 선수들로 기대를 모은다.

키 200㎝ 이하로 제한된 장신 선수 중에서는 KBL 경험자인 서울 SK 애런 헤인즈(37·199㎝)와 LG 제임스 메이스(32·199.9㎝), KCC 브랜든 브라운(33·194㎝) 등이 안정된 기량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여기에 국적을 한국으로 바꾼 현대모비스 라건아(29·199.2㎝)의 존재도 다른 팀들에는 위협적이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