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로잡습니다

2018년 11월 16일(금)
이현희 기자 hee@idomin.com

△15일 자 6면에 보도된 '무풍한송길, 가장 아름다운 숲 선정' 기사 가운데 '무풍한송'의 한자 표기에서 '없을 무(無)'는 '춤출 무(舞)'의 잘못이므로 바로잡습니다. 무풍한송(舞風寒松)을 직역하면 '춤추는 바람결에 물결치는 소나무'라는 뜻입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현희 기자

    • 이현희 기자
  • 경남도민일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