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인컬링 상비군, 유티카 국제오픈 우승

2018년 12월 04일(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장애인컬링 대표팀 상비군이 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티카 컬링 클럽에서 열린 제13회 유티카 국제오픈 휠체어컬링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종판, 박용철, 고승남, 백혜진, 정성훈으로 이뤄진 대표팀 상비군은 예선에서 4전승을 거둬 조 1위를 차지한 뒤 준결승에서 미국-캐나다 연합팀을 9-7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그리고 결승에서 캐나다 퀘벡팀을 10-6으로 꺾고 우승했다.

▲ 제13회 유티카 국제오픈 휠체어컬링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장애인컬링 대표팀 상비군이 파이팅 포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킵 김종판은 "훈련했던 플레이를 실전에서 침착하게 펼쳐 우승할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대한장애인컬링협회 최종길 회장은 "협회는 대표팀과 상비군 팀의 전력 향상을 위해 앞으로도 많은 지원을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