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교안·이낙연 경부울서도 대선 선호도 약진 왜?

김경수 지사 의외로 부진 5위
드루킹 재판 여론 작용 가능성

2018년 12월 06일(목)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경남·부산·울산 유권자들이 차기 대선 범진보·범보수 대표주자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각각 선호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리얼미터와 오마이뉴스가 지난달 26~30일 진행한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황 전 총리는 경·부·울에서 13.6%를 얻어 1위를 차지했고 이 총리가 11.0%로 2위를 달렸다.

전국적으로도 순위는 반대지만 이 총리(15.1%)와 황 전 총리(12.9%)가 나란히 1·2위에 오른 만큼 새삼스럽지 않을 수 있으나 영남 지역정서나 대권 구도 등을 감안하면 다소 의외라는 시선도 있다.

무엇보다 경남에는 또 다른 유력 주자인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있다. 하지만 김 지사(8.6%)는 이번 조사 경·부·울에서 박원순 서울시장(10.0%)과 홍준표 전 경남지사(9.8%)에도 밀리며 오세훈 전 서울시장(8.6%)과 함께 5위에 머물렀다.

이는 지난 10월 말 리얼미터 자체 조사와도 큰 격차가 있는 것이다. 당시는 범진보·범보수 주자를 구분해 따로 물었는데 김경수 지사는 경·부·울에서 14.5%로 당당히 1위에 올랐다. 이낙연 총리(12.4%), 심상정 정의당 의원(9.1%), 박원순 시장(8.5%)도 높았지만 김 지사에 미치지 못했다.

명확한 요인은 알 수 없다. 다만 10월 범진보 주자 선호도 조사 때 김 지사를 언급했던 경·부·울 응답자가 11월 통합 조사에선 다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를테면 보수층 유권자가 11월에는 김 지사 대신 황교안 전 총리, 오세훈 전 시장 등을 꼽았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김 지사가 연루된 '드루킹 사건'(민주당원 인터넷 여론조작 사건)의 영향도 무시할 수 없을 듯하다. 10월 29일 첫 공판 이후 매주 진행되는 김 지사 재판에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부정적 여론이 커졌을 수 있다. 11월 경·부·울 조사 중 눈에 띄는 또 한 대목은 이낙연 총리의 존재감이다. 상당히 누그러졌다지만 지역감정이 여전한 상황에서 호남 출신임에도 전체 2위·범진보 주자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반면 같은 영남권의 대구·경북에서는 5.8%로 전체 7위·범진보 3위에 그쳤는데, 경·부·울의 반호남 정서가 그만큼 상대적으로 더 약화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할 수 있어 보인다. 이번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에서는 영남에서 범보수진영의 상승세가 다시 한번 확인되기도 했다. 범진보와 범보수 주자 경·부·울 지지율을 각각 합산한 결과 44.0% 대 43.6%로 팽팽하게 나왔기 때문이다. 인용한 여론조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