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학범호, 고교생∼프로 원석 찾는다

U-23 대표팀 훈련 48명 소집

2018년 12월 06일(목)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20 도쿄올림픽을 향한 장도를 앞둔 김학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프로와 대학생, 고교생 선수를 망라해 유망주 발굴과 실전 대비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10∼22일 울산에서 진행되는 U-23 대표팀 동계훈련에 합류할 선수 명단을 5일 발표했다.

김학범 감독은 내년 3월 캄보디아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1차 예선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을 앞두고 이 기간 두 차례 소집훈련을 진행하는데, 각 24명씩 총 48명을 불러들였다.

1차 명단에는 이유현(전남), 유주안(수원), 우찬양(포항) 등이 발탁됐다. 포철고의 공격수 김찬이 고교생으로 유일하게 포함됐다.

2차 명단에는 K리그1 팀에서 이미 두각을 나타낸 정승원(대구), 한찬희(전남) 등이 이름을 올렸다. 신태용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아들 신재원(고려대)도 승선했다.

10일부터 마찬가지로 울산에서 동계훈련을 치르는 19세 이하(U-19) 대표팀 소집명단도 이날 함께 확정됐다. 2018 AFC U-19 챔피언십에 출전해 내년 U-20 월드컵 출전권 획득에 기여한 오세훈(울산), 전세진(수원) 등이 합류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