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헬스] 척추질환, 척추내시경으로 부담없이 치료

입력 : 2019-01-02 11:07:00 수     노출 : 2019-01-02 11:10:00 수
박성진 마산서울병원 원장 webmaster@idomin.com

겨울철 심해지는 허리 통증

박성진.jpg
▲ 박성진 마산서울병원 원장.

아침저녁으로 영하권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특히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내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평소 허리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이라면 겨울철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떨어진 기온에 의해 움직임이 줄어들어 허리 주변의 근육과 인대의 유연성이 떨어지고,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되지 않아 척추·관절 통증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특히 겨울철에는 빙판길 낙상 사고와 사소한 상황에서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척추압박골절의 사례가 다수 발생하기 쉽다. 하지만 이러한 허리 통증은 가장 흔한 증상이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길 때까지 방치하다가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은데 수술이 불가피한 경우도 많다.

양방향 척추내시경 감압술로 치료

가장 흔한 척추 질환인 허리디스크는 노화나 외부 충격 등에 의해 디스크 안의 수핵이 섬유륜을 찢고 밖으로 나와 다리 쪽의 운동과 감각을 담당하는 신경을 눌러 아프고 저린 방사통과 요통을 유발한다. 또 척추관협착증은 오랜 시간 동안 조금씩 척추 뼈와 인대, 근육이 퇴화되면서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눌러 통증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증상이 심각하지 않다면 보존적 치료를 통해 증상 완화를 기대할 수 있으나 일상생활에 문제가 생길 정도라면 수술적 치료를 선택해야 한다. 하지만 고령자나 바쁜 현대인들, 고혈압이나 당뇨 환자들은 척추 수술을 선뜻 선택하기가 쉽지 않다. 이에 양방향 척추내시경 감압술이 꾸준히 환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내고 있다.

양방향 척추내시경 감압술은 약 5mm 정도의 작은 구멍 2개를 뚫어 한쪽 구멍에는 내시경을 삽입해 원인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나머지 하나의 구멍으로는 수술 기구를 삽입해 통증의 원인이 되는 병변만을 확실하게 제거하는 최신의 수술이다. 기존 하나의 구멍을 이용한 내시경 수술보다 시야 확보가 잘 되어 정밀도가 높고 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해 더욱 안전하다. 또 큰 절개 없이 구멍 2개만 뚫어 시행되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는 물론, 중증의 환자나 당뇨나 혈압 등 기존 질환이 있는 환자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 회복도 빨라 바쁜 직장인들에게 더욱 용이하다.

스트레칭과 보온 중요해

겨울철 허리 통증을 예방법은 스트레칭과 보온이다. 스트레칭을 통해 경직된 근육과 인대를 풀어주고 척추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척추의 노화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적절한 운동을 통해 허리 주변 근육을 키워줘야 한다. 허리가 좋지 않다면 수영이 좋다. 수술을 받았다면 주치의와 상담하여 경과를 지켜보면서 가벼운 운동부터 시작하도록 한다. 무엇보다 허리 통증이 생기면 참고 치료를 미루기보다 병원을 찾아 상태를 점검하고 조금이라도 일찍 알맞은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