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자에게 드리는 편지] 베스트셀러의 허무함에 대하여

입력 : 2019-01-02 13:46:54 수     노출 : 2019-01-02 13:50:00 수
김주완 기자 wan@idomin.com

요즘 서점가 베스트셀러 목록 앞자리에 조던 B. 피터슨의 <12가지 인생의 법칙>이라는 책이 있습니다. 제목과 소제목을 보니 어쩌면 뻔한 자기계발서처럼 보였습니다.

법칙 1. 어깨를 펴고 똑바로 서라

법칙 2. 당신 자신을 도와줘야 할 사람처럼 대하라

법칙 3. 당신에게 최고의 모습을 기대하는 사람만 만나라

법칙 4. 당신을 다른 사람과 비교하지 말고, 오직 어제의 당신하고만 비교하라

법칙 5. 아이를 제대로 키우고 싶다면 처벌을 망설이거나 피하지 마라

법칙 6. 세상을 탓하기 전에 방부터 정리하라

뭐 이런 식으로 12가지 법칙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이것만 봤다면 아마 이 책을 읽을 생각까진 하지 않았겠죠. 그런데 작가 소개가 흥미로웠습니다. 심리학과 교수더군요. 게다가 접시닦이부터 주유소 주유원, 바텐더, 요리사, 양봉업자, 석유 시추공, 목공소 인부, 철로 건설 인부, 운전사 등 다양한 일을 경험했다더군요. 또한 2013년부터 유튜브를 통해 150만 명이 넘는 구독자와 영상으로 소통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게 제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하고 읽었는데 '역시나' 자기계발서였습니다. 그나마 다른 계발서와 차별성이 있다면 심리학 전공자답게 종교(성경)와 역사, 문학, 생태, 다양한 실험 결과 등을 끌어와 자신이 제시하는 법칙을 설명한다는 정도였는데요.

예를 들어 법칙 1에서는 바닷가재의 무리가 서열을 결정하는 의식을 끌어옵니다. 서열 싸움에서 승리한 바닷가재는 신경세포의 교감을 조절하는 세로토닌 비율이 높아지고, 패배한 가재는 옥토파민 비율이 높아진다는 거죠. 세로토닌 수치가 높은 바닷가재는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으스대며 걷고, 도전을 받아도 움츠리거나 물러서지 않는다고 합니다. 반면 싸움에서 패배한 바닷가재는 더 싸우려 들지 않을 뿐 아니라 예전에 이겨 본 적하고도 싸우려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저자는 바닷가재의 이런 생리가 인간에게도 똑같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패배나 실패를 경험한 인간은 서열 싸움에서 진 바닷가재와 비슷하게 어째가 처지고 고개를 숙이고 걷는다는 거죠. 그래서 저자는 이렇게 충고합니다. "자세부터 반듯하게 바로잡아야 한다. 구부정하고 웅크린 자세를 당장 버려라. 허리를 쭉 펴고 정면을 보고 걸어라. 좀 건방지고 위험한 인물로 보여도 괜찮다. 세로토닌이 신경 회로를 타고 충분히 흐를 것이고, 그러면 두려움도 사라질 것이다. 그 결과 당신 자신은 물론 많은 사람이 당신을 유능한 실력자라고 생각하게 된다."

어떤가요? 좀 황당하지 않나요? 패배를 극복할 방법은 알려주지 않고, 그냥 어깨를 펴고 똑바로 서면 세로토닌이 흐를 거라고 합니다. 저자의 이런 논리는 법칙 12까지 계속됩니다. 그래서 500페이지가 넘는 이 책을 다 읽으려면 꽤 큰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물론 이 책의 미덕이 전혀 없는 건 아닙니다. 끊임없이 자신을 직시하고 스스로 사랑하라고 강조합니다. 예를 들면 법칙 2에서 저자는 이런 통계를 보여줍니다. 100명이 똑같은 약을 처방받았을 때 일단 3분의 1은 아예 약국에도 들르지 않고, 나머지 67명 중 절반은 약을 받아 가기는 하지만 제대로 복용하지 않는다고요. 복용량을 지키지도 않고 예정보다 일찍 약을 끊거나 전혀 약을 먹지 않는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정작 그런 사람이 집에서 기르는 강아지가 아플 땐 다르게 행동한다는 겁니다. 강아지에게는 수의사가 시킨 대로 꼬박꼬박 약을 챙겨 먹인다는 거죠.

저자는 사람들이 아픈 강아지에게는 처방 약을 열심히 먹이지만 자신을 위해서는 그렇게 하지 않는 이유를 성경의 <창세기>에서 끌어옵니다. "아담의 후손만큼이나 발가벗고 추하고 방어적이고 비판적이고 무가치하고 비열한 존재가 있다면, 우리가 그 존재를 애지중지 보살펴야 할까? (…중략…) 우리가 얼마나 한심하고 부끄러운 존재인지 우리 자신보다 잘 아는 사람은 없다. 우리는 우리에게 좋은 것들을 거부함으로써 우리의 무능과 실패를 벌할 수 있다. 물론 착하고 순수하고 충직한 강아지는 우리의 보살핌을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그러면서 저자는 느닷없이 이런 결론을 내놓습니다. "당신이 사랑하는 누군가를 세심히 배려하듯이, 당신 자신도 똑같이 챙겨야 한다. 당신이라는 존재를 존경받아 마땅한 사람으로 생각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김주완캐리커쳐(200).jpg

이 또한 황당하지 않나요? 네. 황당합니다. 뻔한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저는 이 책을 통해 하나는 확실히 알았습니다. '의사의 처방 약을 제대로 안 먹는 사람이 생각보다 많구나. 나만 그런 게 아니구나.'

이상 베스트셀러의 허무함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어쨌든 앞으로 약은 좀 잘 챙겨 먹어야겠습니다.


편집책임 김주완 드림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주완 기자

    • 김주완 기자
  • 편집국장을 거쳐 현재 이사/출판미디어국장을 맡고 있습니다. 월간 <피플파워> 간행과 각종 출판사업, 그리고 인터넷을 비롯한 뉴미디어 업무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