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단체 "남해 동대만 환경영향평가 4월에 해야"

붉은발말똥게 집단서식 확인

2019년 01월 11일(금)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환경단체가 태양광발전 사업 예정지인 남해군 동대만 연안습지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재조사를 4월부터 해달라고 요구했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붉은발말똥게 집단서식이 확인된 동대만 습지 태양광발전 소규모환경영향평가를 생물 활동기(4∼6월)에 하자고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요구했다.

남해군은 동대만 간석지 2만 8233㎡ 터에 설비용량 2286.9㎾ 규모 태양광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단체는 동대만에 환경부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 해양부 보호대상해양생물인 붉은발말똥게 집단서식이 확인된 만큼 정밀조사를 요구해왔다.

동대만은 지난해 10월 한 차례 정밀조사가 이뤄졌다. 그러나 조사 기간 태풍 '콩레이'가 북상함에 따라 채집조사가 원활하지 않았고, 육안조사 역시 이상기온으로 월동준비기에 접어든 붉은발말똥게 활동이 저조해 재조사를 하기로 했다.

영산강청은 전문가 조언을 받아 조사방법 문제를 지적하고 붉은발말똥게 활동이 왕성한 시기에 정밀조사를 할 것을 태양광발전 사업자에게 통보했다. 그러나 지난 9일 사업자의 반대 의견에 따라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자문회의가 재차 열렸다. 이 자리에서 사업자는 공사 중단으로 기업 손실이 발생한 점을 주장하며 이행조치 명령을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환경운동연합은 "사업자와 환경단체가 추천한 전문가로 구성한 공동조사를 4월부터 해야 한다. 사업자 측 입장을 받아들여 재조사 이행명령이 받아들여지면 모든 방법을 동원해 법정보호종 서식지 보전 대응활동을 하겠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중부경찰서와 노동을 담당합니다. 노동 외 각종 민원이나 제보도 연락 기다립니다. 010-4918-7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