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옛 진해만 요새사령부 원형복원 추진

창원시 근대건조물 심의 통과
내년까지 13억 원 투입 계획

2019년 02월 07일(목)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옛 일본군 진해만 요새사령부 본관이 원형 복원된다.

창원시는 최근 근대건조물 심의위원회를 열어 1910년대 건립 당시 원형으로 복원하는 사업안을 가결했다.

시는 오는 2020년까지 13억 원을 들여 100여 년 전 원형에 가깝게 건물을 복원할 예정이다.

진해만 요새사령부 본관 건물은 창원시 진해구 여좌동 옛 육군대학 터 내에 있다.

1913년부터 1941년까지 28년간 일본군이 사용한 건물이다. 특히 진해지역에 남은 해군 관련 시설과 달리 육군이 사용한 건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게 근대문화재 전문가 설명이다.

▲ 원형 복원이 추진될 옛 일본군 진해만 요새사령부 본관. 창원시 진해구 여좌동 옛 육군대학 터에 있다. /경남도민일보 DB

건물은 콘크리트 벽돌로 쌓은 단층 구조다. 일본 해군이 진해에 건립한 옛 진해 요항부(등록문화재 제194호), 옛 진해 방비대 사령부(제195호), 옛 진해 방비대 사령부 별관(제196호) 등이 붉은 벽돌로 쌓은 복층 건물이라는 점에서 일제 육군과 해군 간 차이를 보여주기도 한다. 일제강점기 이후에는 진해중학교, 육군사관학교, 육군대학, 해군교육사령부 건물로 사용됐다.

현재 이 건물 일대 옛 육군대학 터에는 연구자유지역 조성 사업이 진행 중이다.

창원시는 2016년 지역 내 근대문화유산 보전에 앞장선 시민사회와 언론이 제기한 보존 필요성에 공감해 이 건물을 시 근대건조물 제9호로 지정했다.

이현규 근대건조물 심의위원회 위원장(제2부시장)은 "옛 진해만 요새사령부 본관 복원 사업을 계획에 따라 차질 없이 추진함과 동시에 그 활용 방안을 함께 모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2013년 1월 '창원시 근대건조물 보전 및 활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이 조례에 근거해 현재 모두 9개 근대건조물과 특화 거리 1곳이 지정됐다. 시는 조례 개정 등으로 근대건조물 등의 보존·관리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창원시청과 시의회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