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 지사 도정복귀 염원 '탄원운동' 잰걸음

오늘 도민서명운동본부 출범
20일까지 35만 명 동참 목표
잇단 집회 등 여론전도 강화
법정구속 부당성 알리기 집중

2019년 02월 11일(월)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김경수 지사에 대한 불구속 재판을 촉구하는 움직임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 준비위 단계인 '김경수 지사 불구속 재판 경남도민 서명운동본부'가 11일 공식 출범할 예정이며, 이들은 도내 18개 시·군 전역에서 광범위한 탄원 서명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오는 20일께까지 35만 명 서명 목표를 달성하고 이를 김 지사 변호인 측과 상의해 보석 청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 같은 움직임과 더불어 김 지사 법정구속의 부당함을 알리는 여론전 역시 전면적으로 펼쳐지고 있다.

지난 9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김경수 도지사 도정복귀 촉구대회'에는 추운 날씨에도 1000여 명에 이르는 도민이 모였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차원에서 구성한 '김경수 도정 복귀 추진위원회'와 '김경수 지사 불구속 재판 경남도민 서명운동본부' 등은 사법부를 규탄한 1차 집회와 김 지사 도정 복귀를 염원한 2차 집회에 이어 3차 집회부터는 더 많은 도민들과 함께하고자 장소를 상남동 분수광장으로 옮길 계획이다.

'서명운동본부' 준비위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이흥석 전 민주노총 경남본부 위원장은 "김 지사 도정 복귀를 위한 청원 운동과 문화제 개최, 필요하다면 강력한 투쟁 등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9일 도청 앞에서 열린 '김경수 도지사 도정복귀 촉구대회'는 앞으로 진행될 운동의 방향과 모습을 명확히 보여준 집회였다.

▲ 김경수 도지사의 도정 복귀를 바라는 도민들이 9일 오후 경남도청 앞에서 '김경수 도지사 도정 복귀 촉구대회'를 열었다. 이날 대회에 참석한 지역 정치인들과 시민들이 김 지사 석방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일호 기자 iris15@idomin.com

박남현 민주당 '김경수 도정 복귀 추진위원장' 사회로 열린 집회에는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 허성무 창원시장,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창원 성산 을 국회의원 보궐 선거에 출마한 권민호 민주당 후보와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나란히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더해 민주당 소속 도의원과 시·군 의원들 역시 대거 참여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근조 사법부, 공수처가 답이다', '김경수는 죄가 없다' 등의 피켓을 들고 김 지사의 석방을 염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우리가 (김경수 지사에 대한 1심 판결을 두고) 적폐 세력의 반격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사법부에 불복하고 헌법을 부정한다고 하는데, 사법부 자체가 판결에 대해 불복할 수 있게 3심제를 두고 있는 것"이라며 "판결에 대한 잘못을 지적하는 걸 두고 사법부를 부정한다고 호도하는 세력들을 오히려 심판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홍철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김 지사 구속 사태를 "여야의 문제가 아닌 도정 문제로 바라보고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 위원장은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하고 도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도정의 안정을 위해 노력하자는 뜻을 자유한국당 윤영석 경남도당 위원장에게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 자리에 모이신 분들의 정성과 사랑, 열기로 도지사님을 반드시 석방시켜 살기 좋은 경남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 발언대'의 호응도는 더욱 높았다.

거창에서 왔다고 밝힌 한개석 씨는 "누구는 1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도 불구속했는데도, 판사 방망이를 엿장수 맘대로 가위질하듯 휘둘렀다. 시공을 초월한 궁예의 관심법으로 판결을 했다. 관심법에 걸려서 살아날 사람이 어디 있나"라고 풍자 섞인 발언을 해 큰 박수를 받았다.

직접 김 지사 탄원 서명을 받고 있다는 주민호(15) 군은 "저희가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느냐. 왜 하필 김 지사님이 구속 재판을 받아야 하느냐. 경남에 희망을 준 사람이 누구인가.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 강물은 결코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해 역시 큰 호응을 얻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