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 올해 전기차 1311대 보급

2019년 02월 12일(화)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경남도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자 올해 전기차 1311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11일 말했다.

이 가운데 승용차가 1281대, 버스가 30대다. 지역별 보급 대수는 창원 570대, 김해 170대, 양산 158대, 진주 90대 등이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국비는 대당 900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300만 원이 줄었다. 배터리 용량, 주행거리 등은 차량 성능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도비는 지난해와 같이 대당 300만 원으로 정액 지원된다. 시·군비의 경우 진주·김해·남해·산청·합천은 500만 원, 창원·양산은 400만 원, 나머지 11개 시·군은 300만 원을 지원한다.

따라서 경남에서 전기차(승용차)를 구매하면 차종에 따라 국·도비 및 시·군비를 합쳐 1500만 원에서 17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전기차 구매 때에는 개별소비세 300만 원, 교육세 90만 원 등 최대 530만 원까지 세금 감면 혜택도 있다. 이 밖에 고속도로 통행료·공영주차장 주차료도 절반만 내면 된다.

도는 이날 전기버스 제작 업체인 에디슨모터스 함양 본사에서 모든 시·군 업무 담당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계획 설명회를 개최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