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 독일 게이밍모니터 시장 공략 첫발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 후원

2019년 02월 12일(화)
주찬우 기자 joo@idomin.com

LG전자가 게이밍모니터 '울트라기어(UltraGear)'를 앞세워 독일 게이밍모니터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올해부터 2년간 독일 분데스리가 소속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Eintracht Frankfurt·이하 프랑크푸르트)의 e스포츠팀을 후원한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이 기간 팀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 선수들에게 대회 참가 및 훈련을 위한 게이밍모니터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은 현재 '가상 분데스리가(VIRTUAL BUNDESLIGA)' 대회에 참가 중이다. 가상 분데스리가는 실제 축구경기가 아니라 축구게임인 피파(FIFA) 19를 통해 진행되는 e스포츠 대회다.

e스포츠 시장은 인기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마케팅 효과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는 지난해 전 세계 e스포츠 시장 규모가 약 9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전년 대비 약 38% 성장한 규모다.

▲ LG전자가 후원하는 독일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의 e스포츠팀 선수들이 LG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

LG전자는 대회에서 게이머 유니폼 티셔츠 정중앙에 새겨진 'LG 로고'와 '울트라기어 브랜드'를 노출해 자연스럽게 마케팅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게이밍모니터 브랜드 울트라기어를 론칭한 이후 LG는 다양한 브랜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게이밍모니터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울트라기어의 대표 모델 '34GK950G(34인치)'를 유럽, 북미 등에 출시하고 있다. 이 제품은 뛰어난 화질과 빠른 처리속도로 최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21대9 화면비에 WQHD(3440×1440) 해상도를 구현해 사용자가 화면에 더욱 몰입할 수 있다. 특히 엔비디아(NVIDIA)의 G-싱크 기술이 탑재돼 빠른 화면 전환도 부드럽게 처리해준다.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화면 수가 120장(120Hz)이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상무)은 "강력한 성능을 갖춘 울트라기어로 게이밍모니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지배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주찬우 기자

    • 주찬우 기자
  • 경제부에서 기업, 경제단체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