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울산기자협회 27회 기자상 작품 선정

2019년 02월 14일(목)
이원정 기자 june20@idomin.com

한국기자협회 경남울산기자협회(회장 손무성)는 13일 제27회 경남울산기자상 작품을 선정, 발표했다.

대상에는 경남신문 박기원 기자의 '60억 들인 엉터리 환경부 항공기 소음 특정값'이 선정됐다.

취재보도 부문은 경남도민일보 김희곤, 김두천, 이미지 기자의 '창원 소답동 석불상 어디로 사라졌나'가 뽑혔고, 기획보도 부문은 MBC경남 정영민, 강건구 기자의 '보도특집 다큐멘터리 끌려간 사람들 지쿠호 50년의 기록'이 선정됐다.

사진영상 부문은 KBS창원 김대현 기자의 '도의원님들 이래도 되나요?', 편집 부문은 경남신문 강지현, 이지혜 기자의 '디지털라이프 편집'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공모에는 취재보도 10편, 기획보도 13편, 편집 5편, 사진영상 3편 등 총 31편이 출품됐다.

기자상 심사에는 나낙균 인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가 심사위원장을 맡았고 회원사 지회장 10명이 참여해 심사를 진행했다.

나 교수는 "올 한 해도 더 다양하고 현장에 밀착된 기사로 지역의 부정과 부패를 감시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널리 알려 살맛 나는 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데 더욱 힘써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심사총평을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원정 기자

    • 이원정 기자
  • 문화체육부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