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은 "대우조선 발표문, 대국민 약속"

협력업체 대책 없다는 지적에 "방안 모색…진정성 믿어달라"

2019년 03월 14일(목)
주찬우 기자 joo@idomin.com

"대우조선 임직원의 고용안정과 협력업체의 기존 거래처 유지를 담은 공동발표문은 상생의 대원칙을 천명했을 뿐 아니라 대국민 약속이다."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민영화를 위한 본계약까지 체결했지만 이 과정에서 협력업체 대책이 빠져있다는 윤한홍 국회의원(자유한국당·창원 마산회원)의 지적에 대해 산업은행 관계자가 밝힌 견해다.

그러나 여전히 공동발표문을 성실히 이행할지 여부가 앞으로도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 임직원의 고용안정, 거제지역 대우조선 협력업체의 거래선 유지 등을 거듭 약속했지만, 노조는 인수·합병으로 몸집이 커지는데 일감이 줄면 사측이 추가 구조조정에 나설 것을 우려하고 있다. 또, 협력업체와 납품업체의 줄도산 우려도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런 우려에 대해 산업은행 측은 은행과 현대중공업의 진정성을 지켜봐 달라는 뜻을 밝혔다. 이 관계자는 13일 <경남도민일보>와 통화에서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지난 8일 본계약 체결 직후 내놓은 공동발표문은 사실상 대국민 약속에 해당한다"면서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대기업인 현대중공업그룹이 국민을 상대로 한 약속을 저버릴 수 있겠느냐. 진정성을 믿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본계약 체결 전부터 회사와 노조, 협력업체 등을 만나 발전적이고 생산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 윤한홍 의원이 지난 11일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 인수 과정에서 기존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와 관련한 구체적인 대책을 검토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데 대해 그는 "워낙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힌 사업이라 구체적인 수치를 언급하지 못하는 상황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경남도 천성봉 산업혁신국장도 "경남도도 직접 산업부와 정부에 고용보장, 물량 확보 등 안전장치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논의가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협력업체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이 빠진 공동발표문이라는 지적은 맞지 않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은 8일 계약식에서 대우조선해양 임직원의 고용 안정과 협력업체 기존 거래처 유지 등 상생발전 방안을 담은 공동발표문을 발표했다. 양사는 공동발표문을 통해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궁극적으로 고용을 안정시키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히고,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대우조선해양의 자율경영체제 유지 △대우조선해양 근로자의 고용 안정 약속 △대우조선해양 협력업체·부품업체의 기존 거래처 유지 등 입장을 천명했다.

발표문에는 '생산성이 유지되는 한'이라는 전제조건이 달렸다. 이는 생산성이 유지되지 않는다면 구조조정·거래선 끊기 등을 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또 '생산성이 유지된다'는 것이 어느 정도를 의미하는지도 모호하다.

이에 대해 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수주상황이나 가동률, 생산활동을 보면 대우조선해양은 정상화돼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현대중공업에서 물량을 정상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기존 생산성을 유지해달라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된다"고 전했다. 학계와 산업계, 정부가 참여하는 '한국조선산업 발전협의체(가칭)' 구성을 추진해 기자재 업체, 협력업체로 이뤄진 각 지역의 조선산업 생태계를 복원시키겠다는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도 제시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인수·합병이 대우조선이 더욱 가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역에서 우려하는 바를 알기에 협의체에서 좋은 안을 내놓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주찬우 기자

    • 주찬우 기자
  • 경제부에서 기업, 경제단체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