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동계, 자치단체에 매각 저지 동참 촉구

민주노총 제조업 악화 우려

2019년 03월 15일(금)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경남지역 노동계가 경남도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에 적극적으로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4일 성명에서 "문재인 정부는 대우조선 인수합병 본계약을 철회하고 경남도를 비롯한 시·군은 매각 반대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노동계는 경남지역 실업자가 한 달 전보다 1만여 명이나 늘어나고, 1년 전과 비교하면 1만 8000여 명이 증가한 8만 5000여 명에 이른다며, 대우조선을 매각하면 경남 제조업 생태계가 더 위축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남본부는 대우조선의 현대중공업 매각에 대해 "정부가 고용위기 지역의 위험도를 줄이는 정책 개입이 아닌 고용위기 지역 서민경제를 벼랑으로 내몰고 있다"며 "정부와 산업은행이 현대중공업과 함께 사후약방문식 고용대책을 대책이라고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경남도와 창원시, 거제시, 통영시, 고성군 등 도내 자치단체에 경남 고용 창출력과 지역경제를 침체로 빠트릴 대우조선 매각에 단호한 반대 의사를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경남본부는 "고용안정, 협력업체 거래처 유지, 물량 확보 등 안전장치 마련, 건강한 산업생태계 구축, 자율경쟁체제 유지 등은 공허한 메아리다. 이 약속은 현대 재벌이 지킬 수도 없고, 지켜지지도 않을 것이 뻔한, 법적 구속력도 없는 대국민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는 현대중공업지주 수익성을 확대하고 나아가 재벌과 하청기업 사이 불균형을 초래할 것이라고도 했다.

경남본부는 "문재인 정부가 소수 대기업 집단과 재벌 총수 일가 편법적 지배력 확장 등 불공정한 경제 상황을 타파하겠다는 공약을 벌써 잊어버리고 현대 세습경영체제를 더욱 강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여선 안 된다"며 "민간기업이 대주주가 되는 지배구조 변화는 노동자들을 다시 길거리로 내몰고 야금야금 경남의 산업생태계를 잠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중부경찰서와 노동을 담당합니다. 노동 외 각종 민원이나 제보도 연락 기다립니다. 010-4918-7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