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완수, 창원소방본부 기형적 운영 질타

입력 : 2019-03-15 15:43:53 금     노출 : 2019-03-15 15:44:00 금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박완수(자유한국당·창원 의창) 의원이 14일 올해 첫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창원소방본부의 기형적 운영을 질타했다.

 박 의원은 2012년 출범한 창원소방본부가 타 시도 소방본부와 달리 광역소방기능 이관은 전무하고, 진해소방서장이 소방본부장을 겸하는 등 행안부의 무책임과 직무유기가 심각하다고 꼬집었다.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인구 100만 명 이상 대도시의 장은 소방기본법에 명시된 소방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해당 요건을 충족한 창원시는 경남도 소방본부에서 분리해 독립적인 소방본부를 설치하고 광역적 소방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나, 현행법은 소방관련 각종 행위 주체로 창원시장을 인정하고 있지 않다.

 박 의원은 "소방청은 창원소방본부가 행안부와 협의해 해결책을 마련하라는 식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모든 책임은 주무부처인 행안부에 있으며 거듭 정상화 방안을 촉구한다"고 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