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창원서 기계산업 미래 한눈에

17일까지 코파스 2019 열려
17개국 151개사 부스 운영

2019년 05월 15일(수)
주찬우 기자 joo@idomin.com

국내외 기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엿볼 수 있는 행사가 창원서 개막했다. 14일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막한 '제15회 디지털매뉴팩처링페어 코파스 2019(KOFAS 2019)'가 오는 17일까지 열린다.

경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디지털화를 향한 끝없는 혁신'이라는 주제 아래 디지털팩토리 솔루션, 3D 측정기 등 기계산업의 현주소와 미래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KOFAS 2019'는 2005년 CECO 개관 전시회로 개최된 이래 매년 5월경 개최해오고 있다. 특히, 15회째를 맞이한 이번 전시회는 제조업 전반의 혁신과 디지털화 움직임에 발맞춰 명칭을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에서 '디지털매뉴팩처링페어 코파스'로 변경했다.

올해는 일본, 미국, 독일, 대만 등 17개국 151개사에서 381개의 부스를 운영하며, 디지털화의 핵심인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비롯해 고성능 3D 관련기기, 난삭재 가공을 위한 스마트기계 등 핵심기술과 솔루션을 관람할 수 있다.

경남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 특별관에서는 스마트공장 우수 기술과 관련 기술 보급·확산을 위한 전략 구축 방법을 선보이며,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특별관에서는 상생과 협업을 통해 발전하는 지역 스타트업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 14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5회 디지털매뉴팩처링페어 코파스 2019 개막식에 참석한 문승욱 경남도 경제부지사, 허만영 창원제1부시장, 구주모 경남도민일보 사장 등이 개막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최근 기계산업 트렌드를 보여줄 세미나를 비롯해 기계산업 발자취 사진전, 수출상담회, 강연회, NCS기반 취업캠프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또, 스마트공장 핵심기술과 제반정보를 심도 있게 논의할 '디지털 제조혁신 세미나', 스마트 금형 설계, AR 솔루션 등 선진기술 동향을 소개하는 '기계기술세미나', 기계산업 역사를 반추하는 '기계산업 발자취 사진전' 등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돼 있다.

이 밖에도 세코 3층 세미나장에서 열리는 '해외 벤더등록 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에서는 일본, UAE, 카타르 등 5개국 12개사 유력바이어와 출품업체 80여 개사를 Match-making해 수출상담을 지원하고, '지역연계 NCS기반 취업캠프'에서는 기계업체와 전문대 및 특성화고를 연계해 취업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도모한다.

동남권 최대 자동화 전문전시회로서 기계산업 마케팅의 첨병 역할을 하는 '디지털매뉴팩처링페어 코파스'는 올해 새로운 변화를 통해 기계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한 발 더 다가갈 예정이며, 2만여 명의 관람객과 약 5억 달러의 상담 및 5000만 달러의 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경남도 천성봉 산업혁신국장은 "국내 기계산업이 제조업 혁신을 선도해 나가려면 핵심기술과 트렌드를 빠르게 파악해야 한다"며, "디지털팩토리 솔루션, 3D 측정기 등 기계산업의 핵심기술을 한눈에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이번 전시회에 관계자분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주찬우 기자

    • 주찬우 기자
  • 경제부에서 기업, 경제단체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