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화 리뷰]용서에 대한 진지한 질문 <파도가 지나간 자리>

호주 소설 원작·정통 멜로 드라마
아내 행복·타인 불행 사이서 갈등

2017년 03월 16일(목)
최규정 기자 gjchoi@idomin.com

1차 세계대전 참전용사였던 톰(마이클 패스벤더)은 전쟁의 상처가 깊습니다. 톰은 사람들을 피해 바다에 둘러싸인 외딴섬 '야누스'의 등대지기로 자원합니다.

섬에 들어가는 과정에서 만난 이자벨(알리시아 비칸데르)에게 톰은 조금씩 마음을 열며 상처가 치유됨을 느끼는데요, 이들은 사랑에 빠지고 결혼합니다.

야누스에서 행복한 신혼생활을 이어가던 톰과 이자벨은 2번의 유산을 겪으며 고통스러워 합니다.

슬픔으로 가득했던 어느 날, 야누스로 떠내려 온 쪽배에서 남자의 시신과 울고 있는 아기를 발견합니다. 톰과 이자벨은 아이를 운명으로 받아들이며 행복한 일상을 보내죠.

수년 후, 톰은 아이의 친모인 한나(레이첼 와이즈)의 존재를 알게 됩니다. 톰은 아내의 행복과 타인의 고통 사이에서 죄책감에 빠져듭니다.

광활한 바다에 둘러싸인 외로운 섬. 검푸른 바다가 만들어내는 거대한 파도, 그리고 망망대해를 비추는 등대.

외딴섬에서 신혼생활을 하는 주인공. /스틸컷

어쩌면 우리 삶이 그렇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잔잔한 듯하지만 속에서 요동치며 가끔 격랑의 파도를 만들어내는 것이 인생이지요. 이 거대한 파도는 때론 우리를 선택의 갈림길에 서게 합니다. 파도가 지나간 자리에 무엇을 남겨야 할까요?

누구나 외롭고 저마다 상처를 안고 살아갑니다. 사랑하는 사람은 서로에게 칠흑 같은 바다에서 만난 등대 같은 존재겠지요.

톰에게 이자벨은 환한 빛이었습니다. 그런 이자벨에게 톰은 바다를 안전하게 지키는 등대 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 했습니다.

만남도 그들의 선택이었듯 이들 부부에게 선택의 기회가 몇 번 더 찾아옵니다.

현명한 선택도 있을 것이고, 어리석은 선택도 있었겠지요.

톰은 이자벨을 위해 홀로 모든 비극을 감내하려 합니다. 책임을 지는 것으로 자신의 선택에 최선을 다합니다. 이와 함께 영화는 용서에 대해서도 진지한 질문을 던집니다.

호주의 여류 소설가 M L 스테드먼의 <바다 사이 등대>를 원작으로 한 <파도가 지나간 자리>는 기교없이도 보는 사람의 마음을 꽉 채우는 오랜만에 만난 정통 멜로 드라마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